게시판

편의점 '다점포 운영' 사라지고…밤에는 불 꺼진다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8-12-28 19:18
조회
252


서울 중구에서 편의점을 두 개 운영 중인 김진수(가명ㆍ47)씨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걱정이 태산이다. 둘 중 하나를 정리하고 싶어도 위약금 우려 때문에 일단 계약기간은 채우기로 했다. 계약기간이 끝날 때까지 점주 본인의 근로시간을 늘려 대응하려 하지만, 운영할수록 수지가 맞지 않아 아예 업종 변경까지 생각하고 있다.

#서울 은평구에서 편의점을 운영 중인 최인하(가명ㆍ57)씨는 최근 새벽시간 영업을 중단할지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심야 영업을 중단하면 본사와의 수익 배분율이 종전보다 9%포인트(p) 내려간다. 하지만 오전 0~6시 매출이 전체의 3~4%밖에 되지 않는 상황에서 치솟는 인건비와 운영비를 고려하면 차라리 문을 닫고 지원을 덜 받는 쪽이 유리하다는 계산이 나오기 때문이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부담에 주휴수당 산정 명문화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올해 다점포와 야간영업을 포기한 점주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격히 오른 인건비를 견디지 못하고 문을 닫거나 밤샘영업을 중단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것. 내년도 최저임금이 사실상 1만원으로 오르면서 이같은 추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점포 2개 이상 가진 편의점주들 '똘똘한 1개'만 살리자=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U의 다점포 숫자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2984개로 지난해 말(3053개) 대비 2% 줄었다. 다점포는 한 점주가 2개 이상의 점포를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CU의 전체 매장 대비 다점포율은 22.6%를 기록, 전년 24.4%보다 1.8%p나 떨어졌다.

GS25의 지난달 말 기준 다점포율도 30.6%로 지난해 말 31.2%보다 0.6%p 하락했다. 지난해 659개나 증가했던 다점포 수는 올해 들어서는 11월까지 120개 증가하는데 그쳤다. 증가폭이 5분의1토막난 셈이다. 세븐일레븐의 상황도 비슷하다. 올해 상반기 기준 다점포율은 29.4%로 2015년 이후 3년만에 다시 20%대로 꺾였다. 세븐일레븐의 다점포율은 2015년 24.4%에서 2016년 30.6%로 상승했으며, 지난해 말 30.7%까지 증가했었다.

다점포 창업이 줄고 있는 것은 인건비 부담이 가장 크다. 다점포의 경우 대부분 아르바이트생이 24시간 근무하는 형태(풀오토)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인건비가 치솟아 수익이 쪼그라들면서 자기가 직접 일할 수 있는 점포 1개만을 남기고 점포들을 정리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점당 수익성도 하락, 잘 되는 점포 하나에만 집중하는 사례가 늘었다. 이같은 추세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에는 4000만원 정도만 있으면 편의점을 쉽게 창업할 수 있어, 아르바이트생을 이용해 다점포를 운영하는 점주들이 많았다"며 "올해와 내년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다점포 점주들이 사실상 종적을 감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4시간 영업 안합니다…불꺼진 편의점 속출=심야영업을 하지 않겠다는 편의점들도 크게 늘었다. CU의 올해 24시간 미운영 점포 비중은 19%로 지난해보다 3%p, 2016년 대비 6%p 증가했다. 세븐일레븐 역시 올해 심야 시간 미영업 점포 비중이 17.3%로 전년보다 0.3%p 늘었다. 지하철, 병원 등 특수점포의 비중도 감안해야 하지만 순증 점포수를 고려할 때 24시 영업을 중단한 매장 수는 꾸준히 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1~2위인 CU와 GS25만 놓고 봐도 특수점포를 포함한 심야 미영업 매장은 4000여곳에 달한다. 특수점포를 제외하고 업계 평균인 2%로 추산해도 자의로 심야영업을 포기한 매장수는 올해만 500여곳이 넘는다. 통상 영업중단을 위해 수개월 이상 새벽시간에 적자가 난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숫자다.

자율적으로 심야영업을 선택하게 하는 이마트24의 경우 지난해말 30%를 넘었던 심야영업 점포 비중은 올 상반기 26%로 감소했다. 심야영업 선택이 자유로운 이마트24로 이동하는 점주들도 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이마트24 개점 점포 가운데 타사 편의점주가 이마트24로 전환하는 비율은 5.5%에 불과했지만 올해 8월까지는 14.7%로 증가했다. 올해 들어 타사에서 이마트24로 전환한 점포 가운데 24시간 영업을 선택한 점포는 17.1%에 그쳤다.

심야영업을 중단하는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역시 늘어난 인건비다.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 매장을 찾는 사람이 없어도 최저임금 상승분에 야간수당까지 줘야하는 상황에서 확대되는 적자폭을 감내하기 어려운 점주들이 늘고 있는 것. 내년 최저임금이 주휴수당까지 포함할 경우 사실상 1만원을 넘어서는데다 이달초 통과된 편의점 업계 자율규약이 심야시간대 영업을 강요할 수 없게 돼 있는 만큼 새벽에 불을 끄는 편의점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심야영업 적자를 증명해야하는 기간이 6개월에 3개월로 줄어든 데다 점주들 자율성이 강화되면 문을 닫는 매장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일단 내년 최저임금 상승 여파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