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한강 텐트 닫아두면 벌금 100만원...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4-21 19:44
조회
346


서울시가 무분별한 텐트 설치와 이용을 막고 쓰레기를 줄이기로 하는 등 전반적인 한강공원 관리 강화에 나섰다.

시는 질서유지 강화, 쓰레기 감소와 효율적 처리 등 내용을 담은 '한강공원 청소개선대책'을 21일 발표했다.
대책에 따라 앞으로 함부로 텐트를 쳤다가는 고액의 과태료를 내야 할 수도 있다.

시는 닫힌 텐트 안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텐트의 2면 이상을 반드시 개방하고 오후 7시 이후엔 철거하도록 했다.

이를 어길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 100만원을 매길 예정이다.

하천법은 시·도지사가 정한 하천 구역에서 야영·취사행위를 금할 수 있도록 했으며 위반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는 규정을 뒀다.

텐트 허용 구역은 여의도 2곳, 반포 2곳 등 11개 공원 13개 장소로 줄인다. 텐트 크기는 가로·세로 각 2m 이하로 제한한다.

시는 22일부터 단속반 237명을 투입해 하루 8회 이상 공원을 돌며 안내·계도할 방침이다.
배달음식 전단 무단배포는 금지하며 '배달존 내 게시판'을 통해서만 알릴 수 있도록 한다.

쓰레기 관리도 대폭 강화한다.
앞으로 한강공원에서 행사를 진행하려는 단체 등은 청소 계획서와 청소이행예치금을 내야 한다.
시가 만든 '청소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거나 미흡할 경우 향후 한강공원 내 행사를 할 수 없으며 예치금을 돌려받지 못한다.
'쓰레기 규격봉투 실명제'는 한강공원 입주업체들을 대상으로 시행해 쓰레기를 함부로 내다 버릴 수 없도록 한다.

시는 "한강 이용자는 2008년 4천만명에서 2017년 7천500만명으로 늘었고 쓰레기 발생량은 2015년 3천806t, 2016년 4천265t, 2017년 4천832t 등 증가 추세여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이번 대책을 내놓은 배경을 설명했다.

정수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연간 7천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방문하는 한강공원을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보존하고자 대책을 시행하는 만큼 관심을 가지고 한강 쓰레기 줄이기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yna.co.kr
전체 56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6
오늘의 명언
이민지 | 2019.06.24 | 추천 0 | 조회 8
이민지 2019.06.24 0 8
55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권희경 | 2019.06.20 | 추천 0 | 조회 37
권희경 2019.06.20 0 37
54
오늘의 명언
김애월 | 2019.06.04 | 추천 0 | 조회 70
김애월 2019.06.04 0 70
53
오늘의 명언
이나람 | 2019.04.27 | 추천 0 | 조회 162
이나람 2019.04.27 0 162
52
카자흐, 文대통령 훈장 취소...외교 결례 논란
이정희 | 2019.04.22 | 추천 1 | 조회 987
이정희 2019.04.22 1 987
51
'박근혜 석방' 물어보니…반대 62% vs 찬성 34.4% (1)
김정호 | 2019.04.22 | 추천 -1 | 조회 271
김정호 2019.04.22 -1 271
50
문희상, 박근혜 대통령 형집행정지 반대 - [단독] 문희상 의장
이병헌 | 2019.04.22 | 추천 0 | 조회 363
이병헌 2019.04.22 0 363
49
설훈, 박근혜 대통령 형집행정지는 대국민사과를 전제로 해야...
한기옥 | 2019.04.22 | 추천 0 | 조회 307
한기옥 2019.04.22 0 307
48
남아도는 후쿠시마 수산물 처리 곤란 "한국서 소비해야" [이동준의 일본은 지금]
hwlee8 | 2019.04.22 | 추천 0 | 조회 254
hwlee8 2019.04.22 0 254
47
한강 텐트 닫아두면 벌금 100만원...
hwlee8 | 2019.04.21 | 추천 0 | 조회 346
hwlee8 2019.04.21 0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