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남아도는 후쿠시마 수산물 처리 곤란 "한국서 소비해야" [이동준의 일본은 지금]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4-22 02:10
조회
390
© 제공: The Segye Times 일본 도호쿠 지방.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이 우리 정부가 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지역이다. 사진= NHK 캡처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 분쟁에서 패소한 일본이 국내외 소비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해 한국의 수입 재개를 끈질기게 요청하고,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내년 올림픽 관람을 위해 일본 도쿄를 방문할 계획이 있는 경우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앞서 우리 정부는 2013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방사능 오염수 바다 유입을 이유로 후쿠시마(福島), 이바라키(茨城), 군마(群馬), 미야기(宮城), 이와테(岩手), 도치기(栃木), 지바(千葉), 아오모리(青森)현 8개 해역에서 잡은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도호쿠 지방 덮친 ‘충격’…수산물 남아돌아 폐기할 정도

최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 상소 기구에서 패소한 후 후쿠시마현 등에서 잡은 수산물 수출이 좌절되자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피해지 주민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도호쿠 지방은 일본 혼슈 동북부에 있는 ‘아오모리(青森), 이와테(岩手), 미야기(宮城), 아키타(秋田), 야마가타(山形), 후쿠시마(福島)현’을 말한다. 이곳은 동일대지진으로 원전피해를 본 곳이다. 해안가에 인접한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현에는 어업으로 생계를 잇는 이들이 많다.

이들 지역에서는 수산물 수입 분쟁의 승소를 확신하며 과잉 공급된 수산물의 한국 수출을 기대했다. 그러나 기대가 무너지자 수산물 처리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일본 내 소비를 촉구하고 있다.

멍게의 경우 지난 몇 년간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 남는 멍게를 ‘대량 폐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이에 피해지역의 한 멍게 요리 전문점은 “일본 국내와 해외에 나쁜 인식을 줄 것이 우려된다”며 수산물 홍보에 전념을 기울이고 있다.

이 음식점은 지난 8일 ‘멍게의 날’로 정한 뒤 일본 기념일 협회로부터 최종 승인을 얻었다. 그러면서 일본 미야기현 전역의 33개 점포에서 시식 이벤트를 개최하며 멍게 소비를 촉구했다.

식당 체인점의 한 사장은 “한국 수출을 기대하고 절실히 원했지만 상상조차 하지 않은 패소로 어민들 근심이 깊다”며 “지역산 수산물과 관련해 안 좋은 인식이 전 세계에 확산하는 계기가 됐다. 한국 수출금지가 계속되면 국내외에 미치는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에서 유통되는 멍게는 미야기현에 어획한 멍게가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피해지역 멍게의 방사능 오염 등) 안전성을 알려 가정의 소비를 촉진하고 요리 정보를 제공해 양식업자 후원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日정치권 “한국서 소비해야”

일본 정치권은 수입 금지 결정을 내린 한국 정부와 WTO를 탓하며 정치적 움직임을 꾀하는 모습이다.

와타나베 히로미치 부흥상은 지난 12일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후 ‘풍문 피해 대책’과 관련한 회의에서 “WTO 판정은 부당하다”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 농수산물 수입을 규제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규정 철폐를 위해 정치권에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오는 6월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20개국 정상회의는 세계에 (피해지 식품의 안전성 등) 정확한 정보를 알릴 기회”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에서 ‘후쿠시마 등 피해지 농수산물을 적극 사용한다’는 발언도 나왔다.

스즈키 슌이치 올림픽상(장관)은 “피해 지역이 풍문 피해로 고생해 안타깝다”며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통해 피해 지역에서 생산한 식자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지 농수산물의 안전성과 훌륭함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日 시민들 “후쿠시마산 수산물 불안”

하지만 정작 일본 소비자 상당수도 후쿠시마산 제품의 안정성을 우려하며 기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일본 소비자청이 전국에 사는 20대~60대 남녀 총 7050명을 대상으로 후쿠시마산 채소, 과일, 쌀, 육류, 어패류 등의 품목 구매 여부와 구매한 이유 등을 조사한 결과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구매한 비율은 18%에 그쳤다.

후쿠시마산 식품을 구매하지 않은 사람들은 ‘특별한 이유 없다’(42.5%)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주변에서 구매하기 힘들다’ 33.2%, ‘방사능 오염 불안’ 13.9% 순으로 나타났다.

기사출처: 세계일보 이동준기자 원문바로가기
전체 60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0
곧 초복이네요 여름 다들 잘보내세요~
여름엔 | 2019.07.11 | 추천 0 | 조회 77
여름엔 2019.07.11 0 77
59
오늘의 명언
이준 | 2019.07.05 | 추천 0 | 조회 95
이준 2019.07.05 0 95
5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하늘 | 2019.07.03 | 추천 0 | 조회 90
하늘 2019.07.03 0 90
57
오늘의 명언
이기우 | 2019.06.29 | 추천 0 | 조회 93
이기우 2019.06.29 0 93
56
오늘의 명언
이민지 | 2019.06.24 | 추천 0 | 조회 106
이민지 2019.06.24 0 106
55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권희경 | 2019.06.20 | 추천 0 | 조회 116
권희경 2019.06.20 0 116
54
오늘의 명언
김애월 | 2019.06.04 | 추천 0 | 조회 139
김애월 2019.06.04 0 139
53
오늘의 명언
이나람 | 2019.04.27 | 추천 0 | 조회 251
이나람 2019.04.27 0 251
52
카자흐, 文대통령 훈장 취소...외교 결례 논란
이정희 | 2019.04.22 | 추천 1 | 조회 1072
이정희 2019.04.22 1 1072
51
'박근혜 석방' 물어보니…반대 62% vs 찬성 34.4% (1)
김정호 | 2019.04.22 | 추천 -1 | 조회 367
김정호 2019.04.22 -1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