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모아보기

대학가 분노 확산…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8-21 10:55
조회
387


© 제공: The Segye Time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정책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caption]

"아빠가 못 나 미안해" 조국 딸 보며 허탈한 학부모들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커뮤니티 중심으로 허탈감과 분노를 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의 한 이용자는 20일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 제공: The Segye Times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다른 이용자는 조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의 첫 페이지를 캡처해 올리며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씨에 대해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는 조국 딸을 고소해야 한다”면서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여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비판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한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도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딸 논문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 측 해명을 언급한 글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하는 마당에, 2주 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라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는 댓글이 달렸다.

연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정유라와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용자들은 “농담이 아니라 정유라보다 심각한 것 아닌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 등등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기사 출처: 세계일보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 기사 원문
전체 0

전체 282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2
김정은 전통문 전문...."文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미안하게 생각"
더미디어원 | 2020.09.25 | 추천 0 | 조회 83
더미디어원 2020.09.25 0 83
281
文대통령-김정은 최근 한달 내 친서교환…"관계복원 기대 내용"
더미디어원 | 2020.09.25 | 추천 0 | 조회 72
더미디어원 2020.09.25 0 72
280
이 와중에...김어준 “그는 월북자, 북한이 화장한 것” (1)
themedia1 | 2020.09.25 | 추천 0 | 조회 148
themedia1 2020.09.25 0 148
279
상부지시 받은뒤 처형하듯 총살… 수십L 기름붓고 40분 불태워
더미디어원 | 2020.09.25 | 추천 0 | 조회 33
더미디어원 2020.09.25 0 33
278
개·고양이도 코로나19 걸린다?… 연구 결과 '충격'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5
더미디어원 2020.09.24 0 25
277
아시아나 `A380 관광상품` 출시…비즈니스석 20분만에 `완판`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31
더미디어원 2020.09.24 0 31
276
우리국민 쐈는데 9·19 합의 위반 아니라는 軍 "월경 규정 없다"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1
더미디어원 2020.09.24 0 21
275
김종인 "北은 국민 죽이는데 文은 종전선언 운운, 참 무책임"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8
더미디어원 2020.09.24 0 28
274
文 종전선언 때린 美 "이렇게 입장 다른 연설 본 적 없다"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18
더미디어원 2020.09.24 0 18
273
달리는차 유리에 커피 끼얹었다···'살인미수' 뺨친 中보복운전 (영상)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8
더미디어원 2020.09.24 0 28
272
허리디스크, 약 없이 나을 수 있을까? '이 운동'이 도움…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17
더미디어원 2020.09.24 0 17
271
어린이에겐 힘 못 쓰는 코로나19... '이유' 밝혀졌다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2
더미디어원 2020.09.24 0 22
270
피부과 의사 추천, 탈모 막는 '1순위' 습관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23
더미디어원 2020.09.24 0 23
269
고기를 끊어야 할까? 암환자도 먹는데, 왜 문제일까?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19
더미디어원 2020.09.24 0 19
268
“지하철 좌석에 맨발로 다리를 뻗고 있습니다”
더미디어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19
더미디어원 2020.09.24 0 19

대학가 분노 확산…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8-21 10:55
조회
387


© 제공: The Segye Time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정책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caption]

"아빠가 못 나 미안해" 조국 딸 보며 허탈한 학부모들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커뮤니티 중심으로 허탈감과 분노를 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의 한 이용자는 20일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 제공: The Segye Times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다른 이용자는 조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의 첫 페이지를 캡처해 올리며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씨에 대해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는 조국 딸을 고소해야 한다”면서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여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비판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한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도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딸 논문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 측 해명을 언급한 글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하는 마당에, 2주 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라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는 댓글이 달렸다.

연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정유라와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용자들은 “농담이 아니라 정유라보다 심각한 것 아닌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 등등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기사 출처: 세계일보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 기사 원문
전체 0

대학가 분노 확산…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8-21 10:55
조회
387


© 제공: The Segye Time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정책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caption]

"아빠가 못 나 미안해" 조국 딸 보며 허탈한 학부모들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커뮤니티 중심으로 허탈감과 분노를 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의 한 이용자는 20일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 제공: The Segye Times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다른 이용자는 조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의 첫 페이지를 캡처해 올리며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씨에 대해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는 조국 딸을 고소해야 한다”면서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여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비판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한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도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딸 논문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 측 해명을 언급한 글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하는 마당에, 2주 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라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는 댓글이 달렸다.

연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정유라와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용자들은 “농담이 아니라 정유라보다 심각한 것 아닌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 등등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기사 출처: 세계일보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 기사 원문
전체 0

전체 80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9
대학가 분노 확산…
hwlee8 | 2019.08.21 | 추천 0 | 조회 387
hwlee8 2019.08.21 0 387
78
회춘에 특효라는 이 요리 , 목숨걸고 먹어야?....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370
hwlee8 2019.08.17 0 370
77
향수도 양극화...조말론 등 20만원대 고가향수 매출 '껑충'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1192
hwlee8 2019.08.17 0 1192
76
베트남 공산당도 안 하는 ‘분양가상한제’…"탈 난다" [유은길의 PICK 글로벌부동산]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261
hwlee8 2019.08.17 0 261
75
北, 文대통령 경축사 비난…"평화경제 소대가리도 웃을 일"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765
hwlee8 2019.08.16 0 765
74
‘R의 공포’ 번지나… 국내 장단기 금리차도 11년 만에 최저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353
hwlee8 2019.08.16 0 353
73
주말 홍콩 대규모 시위 예고…중국 무력 투입 분수령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502
hwlee8 2019.08.16 0 502
72
북한 발사지 점점 휴전선 쪽으로…한미연습에 무력시위 끌어올려 입력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781
hwlee8 2019.08.16 0 781
71
스리랑카 축제에 동원된 70세 병든 코끼리…뼈만 앙상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355
hwlee8 2019.08.16 0 355
70
"자동차 성능이 왜 이래"…경기도, 중고차 구매피해 주의보
hwlee8 | 2019.08.14 | 추천 0 | 조회 447
hwlee8 2019.08.14 0 447

대학가 분노 확산…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8-21 10:55
조회
387


© 제공: The Segye Time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정책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caption]

"아빠가 못 나 미안해" 조국 딸 보며 허탈한 학부모들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커뮤니티 중심으로 허탈감과 분노를 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의 한 이용자는 20일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 제공: The Segye Times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다른 이용자는 조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의 첫 페이지를 캡처해 올리며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씨에 대해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는 조국 딸을 고소해야 한다”면서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여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비판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한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도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딸 논문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 측 해명을 언급한 글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하는 마당에, 2주 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라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는 댓글이 달렸다.

연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정유라와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용자들은 “농담이 아니라 정유라보다 심각한 것 아닌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 등등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기사 출처: 세계일보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 기사 원문
KBoard 알림 :: id=null, 아이디값은 필수입니다.

 

대학가 분노 확산…

작성자
hwlee8
작성일
2019-08-21 10:55
조회
387


© 제공: The Segye Time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정책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caption]

"아빠가 못 나 미안해" 조국 딸 보며 허탈한 학부모들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커뮤니티 중심으로 허탈감과 분노를 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의 한 이용자는 20일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 제공: The Segye Times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다른 이용자는 조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의 첫 페이지를 캡처해 올리며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씨에 대해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는 조국 딸을 고소해야 한다”면서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여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비판적인 의견이 잇따랐다. 한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도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딸 논문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 측 해명을 언급한 글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하는 마당에, 2주 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라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는 댓글이 달렸다.

연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정유라와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용자들은 “농담이 아니라 정유라보다 심각한 것 아닌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 등등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기사 출처: 세계일보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 기사 원문
전체 0

전체 80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9
대학가 분노 확산…
hwlee8 | 2019.08.21 | 추천 0 | 조회 387
hwlee8 2019.08.21 0 387
78
회춘에 특효라는 이 요리 , 목숨걸고 먹어야?....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370
hwlee8 2019.08.17 0 370
77
향수도 양극화...조말론 등 20만원대 고가향수 매출 '껑충'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1192
hwlee8 2019.08.17 0 1192
76
베트남 공산당도 안 하는 ‘분양가상한제’…"탈 난다" [유은길의 PICK 글로벌부동산]
hwlee8 | 2019.08.17 | 추천 0 | 조회 261
hwlee8 2019.08.17 0 261
75
北, 文대통령 경축사 비난…"평화경제 소대가리도 웃을 일"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765
hwlee8 2019.08.16 0 765
74
‘R의 공포’ 번지나… 국내 장단기 금리차도 11년 만에 최저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353
hwlee8 2019.08.16 0 353
73
주말 홍콩 대규모 시위 예고…중국 무력 투입 분수령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502
hwlee8 2019.08.16 0 502
72
북한 발사지 점점 휴전선 쪽으로…한미연습에 무력시위 끌어올려 입력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781
hwlee8 2019.08.16 0 781
71
스리랑카 축제에 동원된 70세 병든 코끼리…뼈만 앙상
hwlee8 | 2019.08.16 | 추천 0 | 조회 355
hwlee8 2019.08.16 0 355
70
"자동차 성능이 왜 이래"…경기도, 중고차 구매피해 주의보
hwlee8 | 2019.08.14 | 추천 0 | 조회 447
hwlee8 2019.08.14 0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