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유니언 잭(Union Jack)이 아시아에서 다시 휘날리고 있다, 미국, 일본에 이어 영연방의 수장인 영국이 중국봉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세기 러시아의 남하를 견제하기 위해 일본과 동맹을 맺었던 영국이 아시아에 다시 복귀하고 있다.

2018년 12월 30일, 개빈 윌리엄슨(Gavin Williamson)영국국방장관은 선데이 텔레그래프( The Sunday Telegraph)와의 회견을 통해 남지나해와 카리브 해에 영구군사기지를 건설해 전 세계를 향해 힘을 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EU를 탈퇴한 현재가 제 2차 세계 대전이후 영국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시점으로 세계가 영국에 기대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세계가 영국의 신장(身長)을 10인치로 보는데 실제로는 6인치다. 하지만 영국인을 자신을 5인치로 본다면서 영국은 스스로 글로벌 리더십의 잠재력을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이 남지나에 군사력을 투사하기 위해 확보하려 하는 군사기지는 싱가포르나 부르나이가 유력하다. 아시아국가와 경제협력을 통해 영국이 다시 번영하기 위해서는 전세계 해운물동량의 3분의 1일 차지하는 남지나해의 해상로를 지켜야 하며 결국 미국의 자유항해 작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중국을 봉쇄해야 한다는 것이 영국의 판단이다.

영국의 아시아 귀환방침에 대해 중국은 발끈하고 있다. 영국이 현재를 아편전쟁당시로 착각하고 있다면서 미국에 아첨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타이완은 반색하고 있다. 2018년 1월 5일 시진핑의 협박에 반박하면서 일국양제(一國兩制)와 9.2공식(共識)을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연설을 한 차이잉원 총통은 영국이 남지나해 해군기지건설 방침을 환영한다면서 전 세계가 타이완을 도와 중국에 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수웨즈운하 동쪽으로는 1971년 이래 처음으로 2018년 4월 바레인에 해군기지를 완공했다. 아시아에 해군기지가 완공되면 과거 식민제국 영국의 동진이 본격화되는 셈이다. 영국은 남지나해에서의 자유 항해 작전 발진기지로 영국해군 수리창 유치방침을 밝힌 싱가포르나 대대규모의 구르카 용병이 주둔하고 있는 브루나이를 고려하고 있는데 이것이 완성되면 영국의 아시아 지역 내 군사협력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영국은 이미 2016년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와 일본항공자위대의 연합훈련을 실시한데 이어 2017년에는 상륙강습함 알비온(HMS Albion)을 일본사세보항에 기항시킨 뒤 일본해역에서 베트남 방향으로 이동시키며 시사군도의 중국의 인공섬 부근에서 자유항해작전을 한 바 있다.

2018년에는 역내 군사적 존재감을 더욱 강화했다. 미국과 일본 주도의 대중국 자유항해 작전에 수더랜드(HMS Sutherland), 알비온(HMS Albion), 아길(HMS Argyll)등 세척의 군함을 파견했고 10월 초에는 미군외의 외국군으로서는 처음으로 일본내 시즈오카와 야마나시현에서 육상자위대와 연합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한국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과거 해가지지 않는 제국이었던 대영제국의 잠재력은 무시할 수 없다. 현재 영국의 해외군사기지는 아일랜드. 키프로스, 지브롤터, 포클랜드, 케이먼 군도, 브루네이, 케냐 등 전 세계에 산재하며 주둔 병력도 미국 다음으로 많은 15만이 넘는다.

미디어원=박상후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