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중국 큰 손 여행객을 사로잡기 위해 중국인 개인 관광객에게 복수 관광 비자 발급을 허용해 조만간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최근 일본 정부 내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외무성이 이미 관광청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올해 여름 쯤 중국인 개인 관광객에게 유효기간 내 일본을 수 차례 방문할 수 있는 관광 복수비자를 발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들어 일본 정부는 중국 내 소비 주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중산층을 공략하기 위한 각종 관광 우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해 7월 개인 관광비자 발급 기준을 연소득 25만 위안(한화 약 4200만원)에서 6위안으로 대폭 인하한 데 이어 최근에는 비자발급 업무를 관활하는 주중 영사관 수도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3곳에서 7곳으로 확대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1월부터는 치료나 건강검진을 목적으로 일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의료체재비자를 도입, 기한을 현행 3개월에서 최대 3년으로 늘리기도 했다. 이는 우리나라나 싱가포르보다 더 나은 조건으로 향후 중국인 의료 관광객이 일본으로 대거 몰릴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해 중일 간 관계 악화 속에서도 1~11월 일본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 수는 지난 해 동기 대비 43.4% 늘어나 135만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씀씀이도 커서 일본의 중국 관광객 유치 노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관광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의 총 소비액은 2929억8000만 엔(한화 약 4조원),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의 총 소비액이 약 25%인 682억 엔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중국 관광객의 1인당 소비액도 해외 관광객 중 가장 많은 무려 평균 13만3900엔(한화 180만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