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TOP 여행지는 태국 방콕이다?

-새해에도 동남아시아 인기 여전히 높아 -상반기 항공, 호텔 예약률 방콕 1위, 이어 다낭, 타이베이 순 -예약율 상위는 설 다음 주인 ‘2월 2일 주’, 징검다리 휴일 있는 ‘4월 26일 주’, ‘5월 3일 주’ 예약량 가장 높아

사진: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여행지 태국 방콕의 수상시장.

(미디어원=이동진 기자) 어느새  2019년이 지나가고  2020년 새해 새 날이 밝았다. 지난 한 해 전세계 많은 여행지들이 한국인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2020년 경자년에는 어떤 여행지가 한국여행객의 사랑을 받을까?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은 망설임없이 태국 방콕을 꼽는다.
2020년 상반기(2019년 12월 말 기준), 항공권과 호텔 예약 현황을 분석하고 호텔 예약율 역시 분석했다. 그 결과, 항공권은 방콕이 가장 높은 예약률을 기록했으며 다낭, 타이베이, 발리, 보라카이가 뒤를 이었다. 호텔 역시 방콕이 예약률 1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타이베이, 다낭, 보라카이, 발리 순으로 나타났다.

트립닷컴의 예약율에 근거해서 보면 2020년에도 비교적 가까운 거리의 동남아시아 지역이 꾸준한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으며 특히 항공권과 호텔 예약량 1위를 동시에 차지한 방콕은 주목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도표: 2020년 상반기 예약율 현황, 2019년 12워말 기준 트립닷컴

방콕이 한국여행객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우선 싸다!
방콕이 한국여행객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는 이유는 미식, 관광, 휴양 모두를 저렴한 물가로 한 곳에서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먹거리가 다양하고 볼거리가 천지다!
한국인들의 인기 메뉴인 팟타이, 푸팟퐁커리, 똠얌꿍의 본고장으로 다양한 먹거리가 즐비하고 왕궁 건축물 등 이색적이고 화려한 볼거리로 여행자들의 오감을 즐겁게 만든다. 수상시장 투어, 쿠킹 클래스 등의 액티비티를 통해 태국 현지, 길거리 문화를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으며 관광 후 태국식 스파 마사지로 피로까지 풀 수 있어 한국인 안성맞춤 여행지다. 또한 서울, 수도권 뿐만 아니라 경상도, 전라도 등 지방공항에서도 가기 쉽다는 점 즉 접근성의 절대 우위도 방콕의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언제 방콕을 가지?
2020년 상반기 인기 있는 여행기간을 살펴보니, 오는 2월은 2월 2일주의 예약량이 가장 높았다. 다소 짧은 설 연휴의 아쉬움을 잊고자 여행을 떠나려는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오는 3월의 인기 주간은 3월 1일 주였으며 4월은 4월 26일 주, 5월은 5월 3일 주에 여행을 가장 많이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월과 5월은 해당 주간이 상반기 중 유일한 징검다리 휴일인 석가탄신일과 어린이날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총선으로 휴일이 있는 오는 4월 12일주 또한 인기 있는 여행 주간이었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2020년에는 상대적으로 휴일이 적어 짧은 비행 시간으로 즐길 수 있는 동남아의 인기가 예년보다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해에도 여행객들의 수요와 트렌드를 반영하여 새로운 여행지를 소개하고 다양한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