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Macho 칼럼니스트) Eden, 한국식 발음은 [에덴]이나, 우리가 무조건 따라 하는 미국식 발음은[ 이 : 든 ]이다. 외국에서는 이든이라고 해야 알아먹는다.

이든은 호주 뉴 사우스 웰즈 (New South Wales) 남쪽 아래에 자리한 조그만 항구마을이다. 주도 ( 州都 )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뻗은 해안 도로를 타고 울릉공 (Wollongong), 포트 켐블러 (Port Kembla), 부데리 국립공원 (Booderee National Park) 등을 지나면 이든 이정표가 보인다.

이방인들이 탄 포경선이 처음 앞바다에 나타난 건 18 세기 말쯤이었다. 원래 해안 가까이에 고래가 많이 살기 때문이다. 그때 오스트레일리아 땅의 주인인 애버리지니와 유럽에서 온 사냥꾼 이방인들이 처음 만났다. 19 세기 초 유렵게 정착민들은 해안에 포경선 기지를 세우고 술 , 담배와 고래 부속물을 미끼로 애버리지니를 일꾼으로 부려 먹었다.

이때부터 이어져 온 고래 관련 산업이 현재는 고래 관찰 관광프로그램으로 변해서 이든의 대표적 관광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든이란 지명의 유래도 흥미롭다. 당시 영국 정부의 식민지였던 호주의 이든 지역 통치기관 고위직으로 부임한 영국 귀족 조지 이든(George Eden)의 성(姓)에서 딴 것이다. 그는 장교로 계급장을 달고 아프가니스탄 전쟁도 참전했었다.

영국 귀족 가문이 아직도 존경받는 이유 중 하나는 고위층이 제일 먼저 국가를 위해 참전하는 것이다. 최근 대한민국 4 급 이상 고위공직자 중 병역 면제자는 2,520 명, 아들까지 대를 이어 병역 면제한 자는 92 명이라고 최근 언론이 보도했다.

1850 년대 이든 지역에서 금광이 발견되자 이든엔 금을 쫓는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어 정착하며 학교와 교회 등이 세워졌다. 또 , 호텔 네 곳이 들어섰는데 그중 하나인 Crown and Anchor Hotel 은 현재도 고풍스러움을 보여주고 있다.

모든 객실엔 18세기 유럽풍의 인테리어로 장식되어 있다. 이든 항구에서 소를 실은 상선은 남호주, 퀸즐랜드, 뉴질랜드 등의 항구로 항해했다. 이때 이든은 시드니, 멜버른, 태즈메이니아 섬 등의 중간에 위치한 항구로써 제 역할을 잘한 덕분에 한때나마 호주 연방수도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었다.

19 세기 중엽부터 쿠라로 호수 (Lake Curalo) 둑에서 경마장이 한동안 영업했었다. 당시 금광과 선박산업 등으로 돈이 돌자 서서히 밀려드는 관광객을 위해 숙박업소, 식당 , 유흥시설 등이 보이기 시작 헀다. 그러나, 제일 돈벌이가 되는 건 낚시와 포경산업. 퀸즐랜드 난류가 내려오는 6 월~ 10 월 사이 남극에서 고래 떼가 먹이를 찾아 올라온다.

혹등고래, 향유고래 등이 대규모로 무리 지어 이든 해안가 가까이에 나타나면, 그들을 잡아먹는 범고래 떼가 따라온다. 그러면, 고래 떼를 보려는 방문객이 늘어나고 고래 관찰 투어가 가장 바쁘다. 덕분에 지역상권이 크게 활기를 띤다.

고래는 1930 년대까지 100 년 넘게 이든을 유명하게 했다. 범고래박물관 (Eden’s Killer Whale Museum)을 가면 고래 관련물과 그 역사를 잘 볼 수 있다. 포경업자를 도와 고래잡이 했던 올드 톰 (Old Tom)이란 유명한 범고래 우두머리의 뼈도 있다.

인간만큼 영리한 범고래들은 흡사 양몰이 개가 양 떼를 몰듯이 포경업자들을 도와 고래를 해안으로 몰았고 고래는 포경업자들에게 잡혔다. 포경업자들은 범고래들에게 쓸모없는 고래 대가리 부속물을 먹이로 주었다.

지금도 고기, 가죽, 기름, 뼈까지 다 고급 상품인 고래는 버릴 게 없다. 그래서 남획하다 보니 멸종위기에 다다랐고 국제포경규제조약에 따라 1986 년부터 상업 목적의 고래잡이가 전면 금지됐다.

그러나 일본은 고래의 생태 등을 연구한다는 이유로 남극해와 북서 태평양에서 각종 고래를 잡아왔다. 국제사법재판소는 일본의 이런 고래 포획 행위가 연구나 조사를 위한 것이 아니라 식용이라고 판단했다.

오죽하면 2014 년 호주는 국제사법재판소에 일본의 남극해 포경을 금지해 달라는 제소를 했다. 국제사법재판소는 그걸 받아들여 남극해에서 고래잡이를 중단하라고 일본에 판결했다. 그러나 그 판결을 무시한 일본은 지금도 고래를 남획하고 일본 시장에서는 고래고기가 공공연하게 거래되고 있다.

이든 근교 베가는 도심의 건물들을 울창한 숲이 감싸고 있어 중세시대 고급스러운 저택 정원에 있는 기분이다. 처치 스트리트 (Church St)엔 오래전 말과 마차 대신 자동차가 돌아다니지만, 분위기만은 아직도 200 여 년 전 고풍스러움을 담고 있다.

나무가 많으니 새도 많고 태평양에서 불어오는 공기도 청량하다. 공기를 깊게 들이마셨다가 크게 내뱉으면 폐까지 청소된 느낌이다. 베가 벨리 리저널 겔러리 (Bega Valley Regional Gallery )를 둘러본 후, 기념품과 식사는 사파이어 마켓 플레이스(Sapphire Marketplace)에서 하자. 해산물 요리가 많지만 신선한 굴이 가장 인기다.

낙농업이 발달해 호주를 대표하는 가장 맛있고 유명한 베가 치즈를 생산한다. 내가 호주에 살 때부터 즐겨 먹던 치즈다. 특히 가장 신선한 우유와 특별한 제조기법으로 고소해 전 세계로 수출까지 한다.

베가 치즈 센터(Bega Cheese Heritage Centre)에서는 역사, 친환경, 치즈 만드는 전 과정 등을 보고 치즈 제품을 사거나 맛볼 수 있다. 어린이들에게 인기라 가족단위로 많이 찾는다. 친절한 자원봉사자들이 근무하는 베가 관광안내소(Bega Visitor Information Centre)도 같이 있다. 이든에서 차로 약 1 시간 거리다.

이든 주민은 대부분 원주인과 백인계 등 약 3,500 여 명이다. 코코라 비치(Eden Cocora Beach )등 이든 해변은 조용해 가족여행에 안성맞춤이다. 바비큐 시설 , 쉼터 , 놀이터 , 화장실과 샤워시설까지 갖춰졌다.

사람들은 떠나기 전 다음 사용자를 위해 깨끗하게 청소한다. 그래서 공공시설은 개념 있는 자만이 즐길 수 있어야 한다. 남쪽으로 약 2km 소로 길을 가면 유명한 트레킹 길과 연결된 쿼런틴 베이(Quarantine Bay )가 나온다.

베가 강(Bega River), 키세스 라군(Kisses Lagoon)등 여러 곳에는 무료 바비큐 시설이 있다. 태평양 바닷바람에 참나무, 포플러, 버드나무 등이 시원한 그늘을 제공한다. 가을엔 나뭇잎 색도 변하고 낙엽도 진다. 이곳 주민들은 시간 나면 과일과 간단한 먹을거리를 가지고 그늘에서 나무와 바람의 속삭임소리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그렇게 평화롭게 살아간다.

북쪽 팜불라 비치에서 남쪽 그린 케이브 등대 사이에 해안선을 따라 보이드 국립공원 (Boyd National Park)이 있다. 태고의 상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해안선과 파도는 신비하다.

이든 남쪽에 자리한 보이드 타워는 앞바다에서 올드 톰(Old Tom)이 이끄는 범고래가 고래들을 사냥하는 광경을 볼 수 있었던 전망대였다. 여기도 그린 케이프까지 30km 트레킹 루트가 이어진다. 보통 아침에 출발하면 저녁쯤 그린 케이프 등대(Green Cape Light station)에 도착한다. 보이드는 19 세기 최초로 이든이 개발될 당시 힘썼던 사업가 이름이다.

에덴은 인류의 시조라는 아담과 이브를 위하여 하느님이 만든 낙원 이다. 내가 이든을 처음 알게 된 건 시드니에서 학교 다닐 때 패티라고 친하게 지낸 예쁜 여학생 덕이었다. 그녀는 틈만 나면 이든은 공기도 좋고 평화롭다고 했다. 그래서 그녀를 따라서 그녀의 고향 이든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내가 그녀네 정원에서 여기가 에덴의 동산이니 너는 이브, 나는 아담하자. 이제 옷만 벗으면 된다고 장난도 했다. 옷만 벗고 있으면 진짜 에덴의 동산이다! 이젠 사과와 뱀을 찾아야겠고 숲으로 데리고 갔다. 그래서인지 그녀 아버지는 날 좋아 안 했다.

이든은 행정수도 캔버라 (Canberra ) 에서 차로 약 3 시간, 시드니나 멜버른에서는 6 시간 정도 걸린다. 컨츄리링크(CountryLink )등 서너 개의 고속버스회사가 캔버라, 시드니, 멜버른 노선을 운행한다. 이든에서 약 30 분 거리인 근교 메림브라 공항(Merimbula Airport)에는 관광용 비행기도 있다.

주요 산업은 어업, 목재산업과 관광업 정도다. 음식 A$ 15(약 12,000원)이면 샌드위치랑 쥬스 등 한 끼 때운다 숙박요금은 보통 2~3 실은 A$ 160, 1 인실은 A$ 190 정도 . 유서 깊은 Crown and Anchor Hotel 1 층 베란다에 앉으면 정면으로 태평양 푸른 물결이 바로 보이는 명당이다.

호텔에서 식당, 해변, 시내, 박물관 등 다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다. 해변과 공원엔 단기간 숙식이 가능한 통나무 집도 있다. 해마다 약 55 만여 명이 이든과 근교 지역을 찾는데 대부분 고래를 보려고 온 사람들이다.

날씨는 겨울 (5~9 월 ) 평균 섭씨 영상 5 도 , 여름 (11 월 ~3 월 ) 엔 섭씨 25 도 정도 오른다 . 지금은 봄이라 섭씨 14~22도 정도. 인천-시드니 비행시간은 약 11시간이다.

Photo Credit | Machobat, On Topic Media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