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뉴욕증시에서 중국 기업을 퇴출하겠다는 결정을 NYSE가 번복하자 므누신 재무장관이 직접 전화를 걸어 상폐를 압박했다(사진=AFP)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차이나모바일·차이나유니콤·차이나텔레콤 등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3대 통신사를 퇴출하는 쪽으로 이틀만에 다시 방침을 바꿨다. 미 재무부가 전날 NYSE의 ‘퇴출 취소’ 결정에 반대한 때문이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NYSE는 중국 3대 통신사 상장폐지 강행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불과 31일 퇴출을 발표한 지 나흘 만인 지난 4일 이를 취소한 데 이어 다시 이틀 만에 번복한 것이다. 전날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NYSE의 스테이시 커닝햄 최고경영자(CEO)에게 전화를 걸어 이들 통신사 퇴출을 취소하는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기에는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등도 관여했다고 블룸버그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NYSE는 오는 7~11일 사이에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 통신사들의 주식 거래를 정지할 방침이었다.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중국군 연계기업 주식 투자 금지’ 행정명령에 따른 조치였다.

블룸버그는 “NYSE와 미 재무부 등의 최근 움직임이 글로벌 투자자와 자산운용사 등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증시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중국 화춘잉 외교부대변인은 “미국 측에서 나오는 소식은 오락가락해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화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미국 일부 정치 세력이 근거 없이 미국 증시에 상장된 외국 기업을 억압하고 있다”며 “미국 법규와 제도의 임의성과 불확실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국의 억압 행위가 중국 기업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장기적으로는 미국의 지위를 훼손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