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경제성장률 전망치(출처: 세계은행 경제전망 보고서 캡쳐)

지난해 성장률 -4.3%,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저치
동아시아 7.4%, 유럽 3.3%, 중남미 3.7% 전망

세계은행은 5일(현지시간)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4%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펜데믹 여파로 세계 경제가 제2차 세계대전 후 최악의 침체를 기록한 데 올해도 코로나19 대유행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는다면 올해 경제성장률은 1.6%에 불과할 것이라는 비관적 시나리오도 제시했다.

세계은행은 이날 ‘세계경제 전망’을 발표하고 연내 백신 배포가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이뤄진다면 세계경제는 4.0%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6월 발표한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4.2%보다 0.2%p 하락한 수치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내년 경제성장률은 3.8%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4.3%로 추산했다. 선진국의 침체가 예상보다 덜한 상황에서 중국이 강력한 회복세를 보여 지난해 6월 전망치인 -5.2%보다 상향됐다. 하지만 세계은행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수치”라고 설명했다.

AP통신에 따르면 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5년의 경제성장률은 -9.8%였다. 가장 최근의 역성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기록한 -1.8%였다.

세계은행은 “전염병 대유행 사태의 추이에 따라 세계 경제의 단기 전망이 매우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전염병이 계속 늘어나고 백신 배포가 지연될 경우 경제성장률이 1.6%에 불과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에 전염병을 성공적으로 통제되고 백신 접종이 더 빠른 속도로 이뤄질 경우 경제성장률은 5%에 육박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권역별로는 선진국이 지난해 -5.4%에서 올해 3.5% 성장세로 전환하고 신흥국과 개발도상국도 지난해 -2.6%에서 5.0%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한국과 중국이 있는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이 7.4%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유럽·중앙아시아 3.3%, 중남미 3.7%, 중동·북아프리카 2.1%, 남아시아 3.3%, 남아프리카 2.7% 등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성장률을 지난해 -3.6%에서 올해 3.5%로 예상했고, 유럽은 같은 기간 -7.4%에서 3.6%, 일본은 -5.3%에서 2.5%로 전망했다. 중국은 지난해 2.0% 성장한 데 이어 올해는 7.9%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올해 성장률 전망과 함께 ‘잃어버린 10년’에 대한 가능성도 제기했다. 세계은행은 “다수 선진국의 저투자, 저고용, 노동력 감소로 향후 10년간 성장률 둔화가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염병 대유행의 여파로 ‘잃어버린 10년’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저소득층과 개발도상국의 타격이 큰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소득 규모 최하위가 경기침체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며 “이들은 일자리 회복, 백신 접종, 코로나19 이후 경제 조정 국면에서도 가장 늦게 회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개발도상국이 채무로 인한 적색 경보 상태에 있다”며 “해당 국가들은 부채 상환을 강요받게 되면 전염병 등 의료와 투자에 대한 여력이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정부 부채가 80년대 이후 최고치인 GDP 대비 9%p 급증했다”며 “최빈국 부채의 65%에 해당하는 채권을 보유한 중국의 핵심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