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주일 간 비트코인 가격 및 시가총액 추이 (코인마켓캡)

英 감독당국 암호화폐 투자돈 다 잃을 각오해야

작년 하반기부터 상승랠리를 이어오던 비트코인이 사흘 만에 20%나 폭락했다.

추가로 유입된 저가 매수 덕에 어느 정도 회복에는 성공했지만, `가격 변동성이 높은 위험자산`이라는 꼬리표를 재 확인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만 해도 역사상 처음으로 4만2000달러까지 올라가며 시세를 분출하던 비트코인이 이후 사흘 간 지속적으로 하락하며 이날 장중 한때 3만1000달러로 추락했다. 불과 사흘 만에 26%나 급락한 것. 달러화로 거래되는 거래소 시세를 평균한 코인마켓 캡 기준으로 이날 오전 10시5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7% 남짓 하락한 3만4000달러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지난해 12월 중순에 2만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한 이후 이달 초 3만달러를 넘었고, 이후 1주일도 채 안돼 4만달러까지 넘어섰다. 이처럼 가파른 상승랠리를 이어오던 비트코인은 단 사흘 만에 고점대비 20% 이상 하락하며 단숨에 약세장으로 진입한 것이다.

과거에 높은 변동성으로 인해 악명 높던 비트코인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쏟아낸 유동성 덕분에 상승 흐름을 이어왔지만, 최근 랠리과정에서 투기적인 개인들이 적극 참여한 탓에 또다시 변동성에 취약한 문제를 드러내고 만 셈이다.

실제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010년 7월 이후 지금까지 하루 5% 이상 가격 변동을 총 722차례나 겪었다. 10% 이상 변동도 227차례에 이르고 무려 20%가 넘는 변동 역시 47차례나 있었다. 반면 또다른 위험자산인 주식시장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928년 1월 이후부터 지금까지 근 100년간 5% 이상 변동이 151차례 있었지만, 10% 이상은 10번, 20% 이상은 단 1번 뿐이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金)은 1984년 11월 이후 30여년 간 5% 이상 변동이 27차례일 뿐 10% 이상 변동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작년부터 적극 유입된 기관투자가들은 보유 자산 규모가 큰 만큼 가격 변동을 버틸 수 있겠지만, 투자규모가 작은 개인투자자들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영국 금융감독당국인 금융감독청(FCA)은 가상자산과 관련된 투자와 대출상품에 대해 “매우 높은 리스크가 상존한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FCA 측은 “일부 회사들이 투자자들에게 높은 수익률을 약속하면서 가상자산과 관련된 투자나 대출을 권유하고 있다”며 “만약 이런 종류의 상품에 투자하려고 한다면 가진 돈을 모두 잃을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사실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높은 수익률을 제시하거나 갑자기 연락해 서둘러 투자하라는 압력을 하거나 하는 기업들은 일단 의심해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최근 지난해 300% 이상 폭등한 비트코인을 두고 `버블 중의 최악의 버블`이라고 지칭하며 투자에 신중할 것을 주문했다.

억만장자 투자자인 마크 큐반은 현재 비트코인시장을 과거 2000년대초 닷컴버블 붕괴와 비교하면서 “비트코인 거래를 보고 있으면 닷컴버블 당시 인터넷주식의 버블을 보는 듯하다”고 했다. 그는 “닷컴버블 때에도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당시 인터넷주식 가격을 정당화할 지에 혈안이 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큐반은 버블이 꺼진다고 해도 비트코인은 살아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견한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 역시 “비트코인은 통화가 아니며 안정적인 가치저장 수단도 아니다. 결국 거품이 꺼지게 될 것”이라며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1월 15일 비트코인 거품이 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