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연주기자)8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프로그램을 위해 제작진과 함께 동고동락하는 열정의 사나이 최불암씨.

매주 목요일, ‘ 한국인의 밥상’ 프로그램으로 포털 사이트 실검에  ‘단골’ 키워드로 등극하고 있는 그의 근황이 시청자들과 팬들의 관심으로 다시금 ‘ 목요일의 혜성’ 으로 떠오르고 있다.

피로감없는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최불암씨는 반가운 옆집 아저씨처럼 따뜻하고 품위 넘치는 아버지같은 느낌으로 여전히 시청자들의 얼굴에 미소를 자아내며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현재를 선물처럼 살아가는 최불암씨의 모습에서 마치 오늘을 선물받은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