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 귀연기자) ‘황금 노선’ 인천~울란바토르 추가 운수권(주 3회, 844석)은 국내 7개 항공사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아시아나항공이 손에 쥐게 됐다

대한항공은 2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항공교통심의위원회 ‘2019년 국제항공권 배분’ 결과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배정과 관련해 “국토부 결정은 대한항공에 이미 부여한 ‘좌석 수 제한 없는 주 6회 운항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대한항공의 운항 가능 좌석 일부를 부당하게 회수해 다른 항공사에 배분한 것으로 심히 유감스러운 결과”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기존의 독점 구조를 깨고 운항 항공사의 다변화와 경쟁을 통한 운임 인하 및 서비스 품질 개선에 이바지할 전망”이라고 했다.

과거 한·몽골 항공회담이 12번 열렸는데 8번 결렬될 정도로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항공업계에서 ‘난공불락’이었지만 아시아나항공이 3회로 비행기를 띄울 수 있게 되면서 30여년만에 복수항공사 취항하게 된것이다.

반면 대한 항공은(003490) ‘황금 노선’으로 꼽히는 인천∼몽골(울란바토르) 노선 운수권 추가분이 아시아나항공(020560)에 배정되자 정부가 몽골과 운수권 협상을 하면서 기존에 없던 좌석수 상한 조항을 만들어 국익 저해를 자초했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존에는 운수권 횟수만 있고, 좌석수 제한은 없어서 더 큰 비행기를 투입하면 더 많은 공급석을 창출할 수 있었다”며 “이번 운수권 협정은 횟수는 9회로 확대하긴 했지만, 좌석수 제한으로 결과적으로 국가적으로 손해”라고 설명했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대한항공이 30여년간 단독으로 운항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인천~울란바토르 추가 운수권 배분 신청에도 참여했지만, 결과적으로 아시아나항공에 고배를 마셨다.

대한항공은 현재 몽골 공항이 좁아 중형기 A330(276석)을 주 6회 띄워 1656석을 공급하고 있다. 운수권을 확보하면 오는 7월 신규 울란바토르공항 개항 이후 대형기 B747(404석)이나 B777(338석) 등을 투입해 공급을 늘릴 계획이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 울란바토르 신공항이 오픈하니 조금 더 큰 기재를 띄워도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작년 8월에 국토부를 통해 인가절차를 밟기 시작해 공급석을 늘릴 계획이었고 제주항공(089590)이나 이스타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가 인천~울란바토르 추가 운수권을 가져가면 B777이라도 투입할 수 있었지만, 대형기 투입을 앞세운 아시아항공이 추가 운수권을 확보하게 되자 이마저도 어려워졌다.

대한항공의 몽골에 대한 애정은 업계에서 유명하다.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가 B727 항공기 1대를 기증하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대한항공 숲’을 조성하는 등 몽골과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몽골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아 한진가(家) 부자는 몽골 최고 훈장인 북극성훈장을 나란히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