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ong Kong Tourism Board

올해 홍콩 설은 예년과 같이 오프라인 행사들로 가득 차지는 못 하겠지만 ‘소띠 해’가 행복하고 즐거운 해로 기억될 수 있도록 전통적인 요소에 혁신적 아이디어를 접목해 홍콩만의 스타일로 명절을 보낼 방법들을 소개한다.

구룡 프린스 에드워드역 근처에 위치한 홍콩의 유명 꽃시장에 방문해 홍콩의 전통적인 설맞이를 체험해 보자. 홍콩 사람들은 이곳에서 다양한 소원을 상징하는 계절 꽃과 식물을 구입한다. 귤나무는 행운을 가져온다고 여겨지고 난초는 다산과 정화를 상징한다.

사원을 찾아 새해 소망을 비는 것도 홍콩의 오랜 풍습이다. 설 기간 중 수천명의 홍콩 사람들이 체쿵 사원, 웡타이신 사원, 만모 사원 등 유명 사원을 한 곳 이상 찾아 건강과 번영을 기원한다. 아름답고 화려한 건축물들이 어우러진 사원 방문은 설맞이 의식으로 완벽한 방법이다.

출입구나 벽을 단장하는 빨간 전통 장식 춘련(Fai Chun)도 명절 분위기를 더하고 행운과 평안을 기원하는 필수 아이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는 열리지 않지만, 홍콩관광청(HKTB)은 전통에 혁신적인 온라인 요소를 불어넣어 새로운 방식으로 새해 축복을 기원하며 설맞이의 지평을 넓힐 예정이다. ‘홍콩의 행운(Fortunes in Hong Kong)’ 설 캠페인은 2월 8일부터 26일까지 3주간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형식으로 진행된다. 설의 별미와 특선 요리를 제공하는 독창적인 온라인 마켓과 게임, 행운을 불러오는 풍수 팁, 설 모바일 연하장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국경을 넘어 많은 이들이 새해를 맞이하는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온라인 마켓에서는 설 명절을 스타일리시하게 즐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홍콩의 전통 브랜드와 유행을 선도하는 브랜드가 함께 선보이는 크로스오버 제품들이 판매된다.

73년 역사의 쿵리 사탕수수 주스(Kung Lee Sugar Cane Drink)와 세련된 사탕 브랜드 파파버블(Papabubble)의 협업 제품은 놓칠 수 없는 품목이다. 두 브랜드는 여러 가지 허브차 맛의 수제 사탕을 만들어 때로 쓴맛이 나는 전통 음료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 올렸다.

전통 과자점 이우펑(Yiu Fung)이 독창적 인쇄 회사인 페이퍼리(Papery)와 손잡고 가장 인기 있는 클래식 과자를 멋진 디자인의 춘절 캔디 박스에 포장해 선보인 것도 주목할 만하다. 캔디 박스에는 전통적으로 행운의 상징인 귤나무가 팝업형으로 들어가있다.

홍콩은 도시 내 다양한 설 프로그램과 함께 ‘소띠 해’를 맞을 준비를 갖췄다. 홍콩의 한 시민은 “어려움이 있을 때 최선을 다해 극복하고자 한다”며 “복된 새해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