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대 알바 자리도 없애며 청년들 궁지로 몰아
코로나19로 더욱 악화…’엿장수 마음대로’ 방역대책
직원 내보내고 혼자 일하는 업자들 증가세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희대의 돌팔이 경제정책으로 해마다 주문을 외며 국민들에게 내년에는 나아질 것이라 희망고문을 일삼아온 문재인 정부가 20대의 알바 자리도 없애며 청년들을 궁지로 몰고 있다.

17일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 1월 임시·일용 근로자는 499만5천명으로 전년 동기(579만명) 대비 79만5천명(13.7%) 줄었다.

20대 임시·일용근로자는 99만7천명으로 집계됐으며 전년 동기(121만1천명) 대비 21만4천명(17.7%) 감소했다.

줄어든 임시·일용직 가운데 4명 중 1명(26.9%)은 20대였던 것이다.

통계청은 고용계약 기간이 1개월∼1년 미만인 근로자를 ‘임시직 근로자’로, 고용계약 기간이 1개월 미만인 근로자를 ‘일용직 근로자’로 분류한다. 통계청은 “흔히 말하는 아르바이트도 임시·일용직에 포함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라진 20대 임시·일용직 21만4천명을 상세히 살펴보면 임시근로자가 101만2천명에서 86만1천명으로 15만1천명, 일용근로자가 19만9천명에서 13만6천명으로 6만3천명 각각 줄었다.

60세 이상 19만명, 50대 13만1천명, 30대 7만9천명, 10대(15~19세) 5만7천명 순이었다.

자영업, 소상공인들이 다수를 점하는 대면 서비스 업종이 ‘엿장수 마음대로’라며 불신받는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으로 몰락하며 벌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으로 가뜩이나 고용을 줄이고 근로시간을 단축해왔는데 코로나19로 사업장 영업시간 단축 및 폐쇄가 반복되며 간신히 있던 일자리마저 없어진 것이다.

지난달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전년 동기 대비 36만7천명, 도·소매업은 21만8천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은 10만3천명 감소했다.

줄어든 자영업자들 가운데서도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15만8천명 줄었다. 직원을 내보내고 혼자 일하는 업자들이 늘고 있음을 보여준다.

통계청은 “업종을 놓고 보면 숙박·음식점업에서 (취업자) 감소 폭이 가장 크고, 그 다음이 도소매업, 이외에 이·미용업이나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 개인 서비스업이 타격을 입었다”며 “(임시직 취업자 감소분은)그런 업종들에 있는 임시직들이라고 보면 될 듯하다”고 설명했다.

펜앤드마이크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