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도시 초라’, 박재호 ‘한심스럽다’ 발언에 이은 김태년의 ‘한숨’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 “민주당 원내대표가 부산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겠다” 비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부산을 또 가야 되겠네. 하 참”이라고 한숨을 쉬어 논란이 일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가 시작되기 전 “부산을 또 가야 되겠네”라며 한숨을 쉬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폭력 문제로 치러지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임에도 진심 어린 반성은커녕 마치 부산에 자주 방문하는 것이 힘들다는 뉘앙스로 들렸다. 해당 장면은 당 유튜브 채널인 ‘델리민주’와 ‘씀’을 통해 고스란히 생방송됐다.

김 원내대표의 한숨은 민주당이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추진한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의 2월 임시국회 통과에 차질이 생긴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여야는 전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소위에서 가덕도특별법에 포함된 환경영향평가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지역 기업 특혜 조항을 삭제하기로 합의했다. 자신을 부산시민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얼마나 부산을 무시하면 저런 말을 할까? 부산이 호구냐?”라고 분노했다.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즉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원내대표가 부산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겠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논란이 확산되자 서면을 통해 “어제 국토위 소위 상황에 대한 기사 중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알맹이가 빠진 채 통과될 전망’이라는 기사에 대한 언급이었다”며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민주당이 부산시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통과 시킬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는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또 “‘법 통과 후 부산시민들에게 결과와 신속한 추진 계획을 보고하러 방문하겠다’는 뜻이었다”며 “원내대표의 이러한 의중을 정확히 알지도 못한 상황에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인사의 ‘부산 홀대’ 발언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이해찬 전 대표는 지난해 4월 총선 전 부산을 방문했을 당시 “부산에 올때마다 느끼는 건데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부산 비하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부산 남구을이 지역구인 박재호 의원도 지난달 29일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 회의에서 “부산에 계시는 분들은 조중동(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티조(TV조선), 채널A를 너무 많이 봐서 어떻게 나라 걱정만 하고 계시는지 한심스럽다”고 망언을 내뱉으며 부산 시민들을 대놓고 무시했다.

펜앤드마이크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