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左),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소중하면 네가 사랑하는 후보도 소중한 것”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들 간 갈등이 점점 심해지는 것에 대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동지가 적으로 변했다”고 개탄했다.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은 18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최근 그리고 날이 갈수록 각종 커뮤니티에서 주고받는 당원간 언어들에서 불편함이 커져 가고 있고 불편을 넘어 말들에 날이 서고 있다”며 “급기야는 당원 동지가 아니라 적이 되어가는 모습”이라고 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지하는 대권후보에 대한 충성심과 결집력이 높아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일 것”이라며 “벌써부터 이 정도면 대선후보 경선시간표가 작동하고 본격화되면 어떤 상황으로 치달을지 속이 탄다”고 했다.

박 전 대변인은 “우리는 더불어민주당 당원, 진보개혁의 깃발을 함께 들어올린 동지”라며 “누가 대통령이 되든 ‘나의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게 아니라 ‘우리의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아니면 비난하고 비방해야 하는가”라며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소중하면 네가 사랑하는 후보도 소중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근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지사의 지지자들 사이에서 재난지원금 선별 및 보편지급 여부, 기본 소득 등을 놓고 논쟁을 넘어 편가르기 현상까지 벌어지자 박 전 대변인이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펜앤드마이크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