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연합뉴스)

트럼프, 백악관 떠난 뒤 첫 언론 인터뷰에서 대선 승리 거듭 주장
“우리가 크게 이겼다고 생각…많은 전문가들도 그랬다”
“민주당이 졌다면 사방에서 폭동이 일어났을 것”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 뒤 첫 언론 인터뷰에서 현재까지도 자신의 지난 대선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언론과 인터뷰를 한 것은 지난 1월 20일 백악관을 떠난 뒤 처음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7일(현지 시각) 오후 폭스뉴스와 약 24분 간 전화 인터뷰를 했다. 이날 인터뷰는 미국 대표 우익 논객인 러시 림보 추모특집 가운데 이뤄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2월 림보에게 미국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인 ‘자유의 메달’을 수여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림보를 ‘레전드(전설)’라 평가하며 지난해 11·3 대선 이후 림보와 나눈 대화 내용을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러시는 우리가 이겼다고 생각했다. 나 역시 그렇다. 우리가 크게 이겼다고 생각한다. 러시도 우리가 이겼다고 봤다”며 “그는 10시에 (선거 승패가) 끝났다고 생각했다. 다른 많은 이들도 그렇게 생각했다. 많은 전문가들도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는 그런 일(선거 패배)이 일어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민주당에 (그런 일이) 일어났다면 사방에서 폭동이 일어났을 것”이라며 “공화당 시스템의 어떤 단계에서 그와 같은 지지는 없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부정선거 주장을 거듭 강조하며 자신을 제대로 뒷받침하지 못한 공화당을 비판하는 방식으로 자신의 건재를 확인시키려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상원에서 자신에 대해 탄핵심판 무죄판결을 내리자 “(탄핵심판은) 미 역사상 최악의 마녀사냥”이라고 했고, 16일 공화당 지도부 교체를 강력히 주장하며 “공화당은 미치 매코널 상원의원 같은 지도자들이 키를 잡고서는 결코 존경받거나 강할 수 없다”고 했다.

펜앤드마이크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