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박지원 “DJ·盧 당시 사찰 없었다”…박민식 “명백한 거짓말…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 불법도청 이뤄져”
“여야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고위공직자, 시민단체 등 사회지도층 인사 1800명 무차별 도청”
“국정원, 더이상 정치개입하지 말라…국정원, 60년의 흑역사 또다시 반복할 것인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인 박민식 전 국회의원은 18일 “김대중 정부 당시 국정원이 기업인, 언론인, 고위공직자, 시민단체 및 노조 간부 등 사회지도층 인사 약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고 밝혔다. 박민식 전 의원은 특수통 검사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 시절 국정원 도청 사건 주임검사를 맡아 신건·임동원 전 국정원장을 구속 기소한 바 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은 DJ 정부 시절 불법도청사건 실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공개하고 정치공작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의원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국정원 불법 사찰은 일체 없었다’는 박지원 국정원정의 국회 정보위 보고를 거론하며 “명백한 거짓말”이라며 “김대중 정부 때 역대 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도청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1998-2002 당시 국정원은 수 십 억원을 들여 자체 개발한 유선중계통신망 감청장비인 R2 6세트와 휴대폰 감청장비인 ‘CAS’라는 특수 장비 20세트를 활용해 여야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고위공직자, 시민단체 및 노조 간부 등 사회지도층 인사 약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국정원이 불법으로 도청했던 내용 중 공개된 일부를 공개했다.

▲이00 전 의원 등 한나라당 개혁파 의원들의 통화
▲권00 퇴진 거론 민주당 소장파 의원들 통화
▲최00 게이트 당사자인 최00의 장관 인사 개입, 이권개입 관련 통화
▲귀순한 황00 미국 방문 문제 관련 통화
▲지00 등 햇볕정책 반대자들 통화
▲김대중 대통령 처조카 이00씨의 보물섬 인양사업관련 통화
▲한나라당 김00 의원과 중앙일보 기자간 인적쇄신 관련 통화
▲한나라당 양00 특보와 연합뉴스 기자간 경선불출마 관련 통화
▲동아일보 김00 사장의 정부비판 기사 논조 관련 통화

아울러 박민식 전 의원은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 1부(주임검사 박민식)는 김대중 정부 당시 국정원장 신 건, 임동원 그리고 국내담당 차장 김은성을 구속 기소했다”면서 “법원에서 이들은 모두 유죄가 인정됐고 신 건, 임동원 전 원장은 후일 사면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DJ 정부 시절 국정원에 의한 불법도청은 대한민국 사법부가 명백히 불법이라고 판결한 사안”이라며 “이런 객관적인 사실을 완전 왜곡하고 박지원 국정원장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면서, 12년 전의 이명박 정부 당시의 사찰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더이상 정치개입하지 말라. 국정원은 60년의 흑역사를 또다시 반복할 것인가”라며 “이번 4월 7일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 국정원이 짬짜미가 되어서 정치공작을 하려 한다면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펜앤드마이크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