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테러 라이브” 뉴질랜드 사원에 퍼진 총성..

(미디어원=정 인태기자)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은 한 남성의 총기 난사 사건으로 피바다를 이루었다

NYT 에 따르면 총격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이날 총격 사건이 벌어지기 직전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트위터와 이미지 보드 사이트 ‘8chan’에 반이민 선언문을 게시하는등 범행 장면을 생중계하고 이민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선언문까지 발표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총격범으로 보이는 남자는 호주에서 태어난 28세 남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으며 ‘백인 민족주의 영웅’들이 자신의 행동에 동기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테러범은 수정헌법 2조(개인의 총기 소지권을 보장한 조항)를 둘러싼 미국 내 불화를 유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소총을 사용한다는 메시지도 남겼다.

8chan에 올린 게시물에는 범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페이스북 계정 링크와 함께 조만간 이 계정을 통해 이슬람 사원 공격에 관한 생방송이 진행될 것이라는 메시지도 들어 있다.

헬멧에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라이브 영상에는 범인으로 보이는 남성이 차량을 운전해 이슬람 사원으로 이동하는 과정과 차량 트렁크에서 소총을 꺼내 들고 사원에 진입해 난사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 영상에는 그가 사원 밖에 세워둔 차량으로 돌아와 무기를 바꾸고 다시 사원에 진입해 사람들을 겨냥해 사격하는 모습도 들어 있다.

뉴질랜드 총격범 추정인물의 차량 트렁크에 놓은 무기들 영상 중간중간에는 총격 희생자들의 모습도 보였다. 한 건물에서는 땅바닥에 겹겹이 쓰러져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고 테러범이 소지한 무기 겉면에는 전직 군 장성들과 최근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인물들의 이름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