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rilliant Mozart 포스터 제공;마에스트로 컴퍼니

(더 마이스=김태경 기자) 여행의 즐거움 중 가장 큰 것은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임에 이론의 여지가 없다.

인터넷이 발달한 이 시대, 온갖 정보가 흘러넘치기에 모든 사람들의 관심사인 먹는 것에 대한 정보 역시 간단히 손에 넣을 수 있다.

물론 후에 그 정보의 과장성이나 신빈성에 대해서 실망하는 경우도 적지 않지만 적어도 끔찍한 음식을 접하게 되는 경우는 없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해외여행의 경우는 사뭇 다르다. 그 나라 음식문화를 모르니 어느 곳이 맛집인지, 그리고 그 맛집의 음식이 과연 내 입맛에 맞을지, 알 도리가 없다.

문화적 편견을 가지지 않은 개방적이고 도전적인 사람이라면 흔치 않는 해외여행의 기회에 현지 식당에서 현지인과 같이 먹고 마시는 호기를 부려 볼 만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처음에는 익숙치 않은 분위기와 강한 향신료 탓에 거부감으로 시작할 수 밖에 없으니 이는 끔찍한 기억으로 남게 될 소지가 적지 않다 할 것이다.

멋진 여행을 하려면, 그러니 “대범해지고 용감해져야”하겠다. 인터넷을 천번 검색하는 것보다 내 마음 속에 숨어있는 편견을 과감히 버리는 것이 행복한 여행을 만들어 내는 방법임을 알아야 한다.

한상 가득 차려진’ 나시파당’ 물컵 뚜껑이 재미있다, 사진: 이정찬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고의 다인종국가이며 언어와 풍습 또한 극히 다채로우니 음식의 다양성은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몇 번의 여행을 통해 맛 본 인도네시아 음식만으로 그들의 음식을 감히 논하려 할 수는 없는 노릇이기에 그저 입맛에 맞았는지 어떤지를 함께 이야기하고자 할 뿐이다.

나시 파당은 인도네시아 웨스트 수마트라의 주도인 파당의 음식으로 ‘나시파당’으로 불리지만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선정되면서 ‘내쇼널 푸드’로 부르는 것이 정확하다고 한다.

향신료의 생산지이며 집산지로 유명했던 나라답게 인도네시아 음식은 다양한 향신료를 사용하기에 자칫 거부감으로 포기하는 이들도 있지만 편견없이 시작한다면 놀라운 맛이 숨어 있음을 곧 알게 된다.

나시 파당은 향신료 이외에는 한국음식과 거의 흡사하다고 할만하다. 담백하고 매운 맛으로 이내 우리 입맛을 사로 잡아버리며 식재료 또한 우리에게 익숙한 것들이다.

젱콜, 바다생선찜, 민물생선찜, 소껍질튀김, 사진: 이정찬기자

런당, 젱콜, 핫젱콜, 민물고기찜, 바다고기찜, 새우튀김, 닭튀김과 소꼬리은 우리가 일상에서 늘상 접하는 음식들과 아주 유사하다.
조금 더 자극적인 맛을 원한다면 적당히 매운 고추와 양파를 오일로 버무린 ‘삼발’과 함께 식사를 즐기면 된다.

인도네시안의 모든 생활이 그렇듯이 그들의 음식문화 역시 검소하면서도 다양하고 풍성하여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반다르 람풍에서
이정찬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