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영자총협회는 고용노동부의 추경 예산을 통해 배정인원을 확대하여 부산•울산•경상도 지역의 중소 및 중견기업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을 통해 부산경영자총협회는 IT콘텐츠, 빅데이터 관련 직무에 청년을 신규 채용 시 1인당 최대 1,140만원(최대 월 190만원을 6개월간 지원)을 해당 기업에게 지원한다.

고용노동부가 추진하는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당초 올해 본예산으로 5만명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추경으로 예산이 늘어남에 따라 지원 대상에 6만명이 추가됐다. 예산 증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업난을 겪는 청년의 채용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해당 사업 참여 승인을 받은 기업은 3개월 이상 청년을 IT 활용 직무에 채용해야 한다. 주 15시간 이상 근무,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 4대 보험 가입 등 근로 조건도 충족해야 한다. 사업 참여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청년 지원자는 채용일 기준으로 만 15세 이상 만 34세 이하여야 하며, 고등학교 또는 대학 재학 중인 자, 동일 사업장 6개월 이내 재취업자는 참여 불가하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민간 위탁 기관이 운영하는 것으로 부산경영자총협회 역시 위탁 기관 중 한 곳이다. 고용노동부는 기업의 부정수급을 막기 위해 지원 대상 청년이 실제로 수행하는 직무와 근로 조건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참여신청은 고용노동부 워크넷 홈페이지에서 운영기관을 “부산경영자총협회” 또는 “부산경영자총협회 동부산지소”로 지정하여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