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6년 옛모습 그대로, 화본역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역을 꼽으라면 주저 없이 화본역을 뽑겠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경주역을 잇는 중앙선 열차가 지나는 화본역은 ‘네티즌이 뽑은 가장 아름다운 간이역’으로 선정됐을 정도로 역사와 주변 경관이 아름답고 조성이 잘 되어 있다. 게다가 2011년 ‘화본역 그린스테이션 사업’의 일환으로 1936년 당시 모습을 그대로 살려 복원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현재는 하루 상행 3번 하행 3번 총 6번의 기차가 서는 간이역에 불과하지만, 과거 2일, 7일 영천장이 서는 날이면 기차 안이 와글와글 했을 정도로 이용객이 많았다고 한다.

화본역이 있는 ‘화본마을’은 KBS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 등장해 인기 관광지로 주목받았다. 마을에는 철도 관사를 개조한 숙소도 있으니 그야 말로 1박 2일 코스로 가볼만하다.

2006년 간이역 시비가 세워졌으며 철도문화재로도 지정됐고, 행정자치부의 ‘2014 우수마을기업 경진대회’에서 전국 1258개의 마을기업 가운데 최우수 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증기기관차의 흔적, 급수탑

개찰구와 철로를 가로질러 들어가면 안쪽 부지에 급수탑을 중심으로 작은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여기에 동화 ‘라푼젤’에 나오는 탑을 연상케 하는 높이 25미터의 급수탑이 있다. 외벽 담쟁이 넝쿨이 화본역과 함께 그림 같은 풍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 탑은 1930년에 지어져 1899년부터 1967년까지 증기기관차의 급수를 담당해 온 장치로, 지금은 사용하지 않지만 그 내부를 들여다 볼 수는 있다. 내부에는 두 종류의 파이프관과 환기구가 그대로 남아 있으며, 내부 벽면에 ‘석탄 정돈, 석탄 절약’이라는 문구가 아이들의 낙서 사이로 생생하게 남아 있어 당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잠시 쉬었다 가자, 레일카페

역사 왼편에는 실제 객차를 개조해 만든 레일카페가 있다. 열차 내부를 그대로 재현해 놓아 기차 여행의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카페와, 안마의자를 갖춘 휴게실, 홍보영상이나 영화가 상영되는 소극장, 군위의 특산물을 진열해 놓고 있는 특산물전시장이 함께 마련되어 있다. 주말에만 운영된다.

삼국유사를 벽화로 만나다, 화본마을

역 주변 화본마을에서는 골목골목 담벼락마다 벽화를 만날 수 있다. 군위가 <삼국유사>의 마을인 만큼, 벽화의 소재도 대부분 <삼국유사>에 나오는 이야기들로 이루어져 있다. 곳곳에 보이는 허수아비 캐릭터의 소박한 모습도 재미있다. 마을회관 앞에는 3천여 년 전 청동기 시대의 것으로 보이는 고인돌이 민가의 담장을 뚫고 서 있다. 이 마을에는 이곳 말고 두 곳의 고인돌이 더 있으니 보물찾기 하듯 고인돌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화본 마을을 하루 만에 떠나기 아쉽다면, 옛 철도 관사를 개조한 숙소에 머물러 보자. 1936년 일본인이 지은 ‘철도관사’는 바닥이 다다미로 되어 있는 전형적인 일본식 가옥이라 독특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두 채의 건물에는 30여명이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냉난방도 잘 되는 편이라 인기가 많다.

지금은 폐교가 된 신성중학교를 활용해 60, 70년대의 모습을 돌아볼 수 있는 체험학교 ‘엄마 아빠 어렸을 적에’도 둘러볼 만하다. 교실의 난로와 책상, 골목길, 극장 등 그때 그 시절의 다양한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놓아 추억 여행을 떠날 수 있게 한다. 풀과 나무 등 자연환경 속에서 어린이들이 소, 닭 등 동물을 직접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장인 주말 숲속 유치원도 아이들에게 인기다.

글 사진: 김태경 기자/ 더 마이스

화본역 정보

주소 군위군 산성면 산성가음로 711-9
전화번호 054-382-7788
입장료 500원(역 내부, 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