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등과 특별전 ‘낭산, 도리천 가는 길’ 공동 개최

신라 도리천, 경주 낭산 문화유산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0
96
출처: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최선주)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김성배), 성림문화재연구원(원장 박광열)과 함께 6월 15일(수)부터 9월 12일(월)까지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에서 ‘낭산, 도리천 가는 길’ 특별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신라인들이 각별하게 여긴 경주 ‘낭산’에 대해 소개하고 나아가 낭산에 분포한 다양한 문화유산을 알리며, 이것들이 가지는 의미를 종합적으로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이번 전시는 △낭산으로의 초대(프롤로그) △Ⅰ부 신들이 노닐던 세계 △Ⅱ부 왕들이 잠든 세상 △Ⅲ부 소망과 포용의 공간 △전시를 마치며(에필로그) 등 5개의 주제로 구성했다.

먼저 ‘낭산으로의 초대(프롤로그)’는 경주 분지에서 낭산의 위치와 낭산에 분포한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Ⅰ부 ‘신들이 노닐던 세계’에서는 사천왕사와 전(傳) 황복사 등 낭산의 사찰에서 다양한 신장상(神將像[1])이 만들어진 배경을 소개한다. 토착 신앙의 성지였던 낭산이 신장상의 조성 등을 통해 불교라는 새로운 사상의 공간으로 변하긴 했지만, 신성한 공간이라는 인식과 국가를 지켜준다는 상징성만큼은 변함없이 이어진 배경을 담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