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골프] 파워골프칼럼을 시작합니다.

‘하루를 연습하지 않으면 나 스스로가 안다. 이틀을 연습하지 않으면 갤러리가 안다. 사흘을 연습하지 않으면 전 세계가 안다.’

세계 최고의 볼 스트라이커, PGA 64회 우승, 메이저대회 9회 우승, 게리플레이어, 잭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와 함께 세계적으로 추앙받는 골퍼 ‘벤 호건’의 유명한 골프 격언이다.​

골프를 손에서 놓은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사흘을 연습하지 않으면 전 세계가 안다’는 골프명인의 말씀을 인용할 것도 없이 단단했던 골프 실력은 막 시작한 비기너와 다름없는 수준이다.​

지난 한 달간 거의 매일 라운딩을 했지만 보기플레이를 한번 할 수 없었으니 골프가 어렵기는 어렵다. 물론 동반자들과 경쟁을 하면서 최선을 다하는 샷이 아니라 잘 맞지 않으면 한번 더 다시 쳐보는 연습 라운딩이라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골프 기술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90타 아래를 친다는 것이 불가능한 수준인 것을 인정해야 한다.

벤 호건이 1948년 US오픈과 PGA챔피언쉽 우승을 기념하여 자신의 골프스윙 분석을 중심으로 한 저서의 이름이 ‘파워골프’인 것을 오늘에야 알게 된 것은 우연인가?

‘파워골프’는 1997년 개발 운영했던 골프 사이트의 이름, 스스로 이름 짓고 도메인 등록을 한 후 오랫동안 운영했던 인터넷 초창기 대표 골프 사이트이다. 어려운 시기에 함께 했던 동료의 실수로 사이트도 도메인도 모두 사라져 버렸지만 당시 개발했던 골프예약시스템, 스코어관리프로그램, 파워골프쇼핑몰은 모양과 이름만 달리한 다른 인터넷 골프 사이트의 모습으로 우리 골퍼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파워골프’라는 이름으로 골프이야기를 담아가기로 했다.

파워골프칼럼은 어줍잖은 골프실력과 글재주에도 불구하고 1998년 봄부터 1998년 겨울까지 25회를 연재했다. 인터넷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그 시절에 회당 방문자가 15만 명을 넘었으니 대단한 인기였다.

다시 골프이야기를 담아 가며 그런 엄청난 인기를 기대하지 않는다.
다만 1988년부터 시작된 골프인생, 물론 시절에 따라 먼지 쌓인 골프백을 바라만 보기도 했던 긴 시간들도 있었지만, 그 세월을 조금씩 정리해 가는 것으로 만족할 것이다.​

30년 가까운 시간 골프서적을 읽고 하루 4000개의 연습 공을 3년간 빠짐없이 치고, 2년간 1000번의 라운딩을 하면서 배우고 느낀 것을 골프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눌 수 있다면 그것은 더 큰 기쁨이 될 것이다.

1화 ‘힘 빼고 천천히 스윙하라, 골프공은 도망가지 않는다’

글 사진: 이한우기자/티칭프로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