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금성 제작보고회, 황정민 “구강 액션 힘들었다.”

윤종빈 감독 신작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 현장

(미디어원=정인혜 기자) 영화 <공작>의 제작보고회가 3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윤종빈 감독, 주연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열렸다.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국가안전기획부(이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물이다.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비스티보이즈><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군도:민란의 시대>까지 가장 한국적인 현실을 영화적 세계로 선보였던 윤종빈 감독이 연출한 <공작>은 제71회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배우 황정민은 극중 육군 정보사 소령으로 복무 중 안기부의 스카우트로 북한 핵무기 보유 실상 파악을 위해 북한 고위층으로 잠입하라는 지령을 받는 ‘박석영’을 연기했다.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을 부여 받은 박석영은 대북사업가로 위장, 북한의 외화벌이를 총괄하는 베이징 주재 북한 고위급 인사 리명운에게 접근한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황정민은 먼저 “이야기 자체가 굉장히 놀라웠다”며 “처음 이야기를 들었을 때 ‘설마…그런 일이 있었어?’하는 생각을 했다. 그 시대를 관통하면서 모르는 사람이 얼마나 많았겠나. 나도 마찬가지겠지만…그런 이야기를 관객들과 같이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선 박석영으로서의 삶과 흑금성이라는 사업가로서의 삶과 스파이로서의 삶을 정확하게 보여주려고 했다. 어쨌든 상대방을 속여야 하는 인물이니까 그런 부분을 디테일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보여준 연기를 ‘구강액션’으로 규정했다. 그만큼 대사도 많고 생소한 용어도 많았다는 이야기

황정민은 “첩보실화를 바탕으로 한 거니까. 어쨌든 상대방과 속고 속이는 사람들이라서 주로 구강으로 다 하는 액션이었다. 말하는 데 너무 힘들었다. 진실을 이야기하면 편안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데 진실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는 것이 힘들었다. 그런데 또 관객들은 그런 말 속의 감정을 알아야 하니까..그런 중첩된 감정들(을 표현하는 것)이 힘들었던 것 같다”

황정민은 이날 상영된 영화 메이킹 필름에서 이번 영화의 대사 분량에 대해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한 작품 한 느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사진: 정인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