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 다섯 번 연속 동결

한미 금리 역전폭으느 0.5%p로 유지

기준 금리에 관해서는 다른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현재로서는 ‘동결’이 유일한, 그리고 최선의 방안이기 때문이다.
상인들은 장사 안된다고 아우성이고 청년 실업률은 치솟는 등 고용한파가 심화되고 대외적으로는 미중간 무역 전쟁이 불똥이 우리에게 튀는 것은 시간 문제다.
정부도 고용 등 국내경제문제에 뾰족한 대책이 없는 모양새다. 세금 거둬 재정을 푼다는 게 고작 생각하는 대책인 것같다. ‘경포정’, 경제를 포기한 정부라는 말까지 나온다.

(미디어원=이보명 기자) 한국은행이 예상대로 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12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로 유지했다.

그간 금융시장에서는 이번에 금리 동결을 유력하게 봤다. 전날 채권시장에서는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연중 최저치로 떨어졌다.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5%에 그쳤다. 올해 초보다 높아졌지만 여전히 한은 목표(2%)와 차이가 크다.

고용은 한마디로 ‘쇼크’ 수준이다. 지난달에도 취업자 수가 10만6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고용 흐름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래 최악이라는 평가다.

하반기 이후 한국경제 시계는 더욱 흐리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정책과 대북정책을 포함해 국내외 여러 변수가 어떻게 작용할지 가늠하기가 매우 어렵다.

무엇보다 미중 무역갈등이 전면전으로 확산하는 분위기에 우려가 크다. 수출 비중이 큰 한국은 자칫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올해 3% 성장을 물 건너간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많다.

한은은 이로써 다섯 번 연속 금리를 동결했다. 작년 11월 금리인상으로 통화정책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지만 다음 발걸음을 떼지 못하고 있다.

사상최저 금리보다 겨우 한 단계(0.25%포인트) 높은 수준이 8개월째 이어졌다.

미국 연준(Fed) 정책금리와의 차이는 0.5%포인트로 유지됐다.

한미 정책금리는 지난 3월에 역전됐고 6월에 연준이 금리를 재차 올리며 역전폭이 커졌다.

당초 금융시장에서는 7월 금리인상 기대가 많았는데 경기 논란이 불거지며 분위기가 크게

한미 금리역전 폭은 연말엔 1%포인트까지 벌어질 수 있다. 미 연준은 9월과 12월에 금리를 올릴 것이 확실시 된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연말 양적완화(QE) 종료를 예고하고 캐나다도 11일(현지시간) 올해 두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하는 등 다른 선진국도 긴축 흐름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