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귀현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가 총수 일가의 경영일선 퇴진과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을 주장하는 공동 집회를 개최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직원 300여명은 14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공동집회 ‘함께 가자 갑질 격파 문화제’를 진행했다. 대한항공 조양호회장 일가와 아시아나항공 박삼구회장의 불법행위와 각종 갑질 행위가 사회적 논란을 야기한 후 양 항공사 직원들에 의한 첫 공동집회다.

이날 집회에서 양사의 직원들은 그 동안 겪은 부당한 행위를 폭로하고 갑절 행위 척결을 촉구하는 한편, 양 항공사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펼쳐가기로 했다.

집회는 청와대를 향해 갑질척결과 총수일가의 퇴진을 청원하는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집회 참석자 대다수는 이전 대한항공 집회와 마찬가지로 가이 포크스 가면이나 마스크, 선글라스를 쓰고 집회에 참석했다.

진에어의 국외인 불법 이사 등재와 관련한 청문 절차외에 전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의 ‘물컵 소동’으로 벌어진 대한항공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계 부처의 조사는 모두 종결된 상태로써 법적 처벌 여부만 남겨두고 있다. 기내식 대란으로 촉발된 박삼구 아시아나회장의 갑질 행위 및 배임여부에 대한 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나 이들이 처벌을 받을 가능성은 양 항공사 직원들의 바람과는 달리 그다지 높지 않아 보인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사진: 이상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