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헤어스타일 등 일반 관습에서 탈피, 직원들의 개성과 자유를 존중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저비용항공사 티웨이항공이 복장 규정을 파격적으로 바꾼다.

티웨이항공은 15일부터 근무 복장에 반바지, 샌들도 허용한다고 밝혔다. 업무상 반드시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면 계절과 기간에 관계없이 복장 자율화가 가능하다고 덧붙혔다. 국적항공사, 외항사를 불문하고 항공사에서 반바지나 샌들을 근무복장으로 허용한 사례는 없었기에 티웨이항공의 이번 조치는 파격적인 것으로 업계에서는 받아들이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4월부터 시차출퇴근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일반 기업의 전형적인 근무형태인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의 근무 형태 외에도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또는 오전 9시 30분부터 등 3가지 유형의 근무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자기 개발이나 가정 생활의 요구와 특성에 맞춰 개인의 시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지난해 5월에는 승무원의 헤어 스타일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티웨이 항공은 그동안 관행적이었던 부분을 허물어 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티웨이항공의 이와 같은 행보가 시장에서 어떤 결과를 낫게 될 지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