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 동진기자) 장대호의 ‘한강 몸통시신 사건’은 검찰과 기자들을 초토화 시킬만큼의 당당함으로 한치의 양심의 가책과 반성이 없는 가운데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 (38·모텔 종업원) 는 지난 8일 모텔 투숙객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토막 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가 23일 검찰로 송치됐다.

그는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어려보이는 한 투숙객 A 씨(32) 가 반말로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자신을 향한 막말과 얼굴을 향해 뿜어대는 담배연기에 모멸감을 느낀 장대호는 투숙객을 둔기로 살해후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해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장대호의 ‘한강 몸통시신 사건’ 은 12일 오전 9시경 경기 고양시 마곡철교 남단에서 서울한강사업본부 직원이 팔다리가 없는 A 씨의 몸통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면에 떠올랐다.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가자 장대호는 17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장대호는 ‘청담동 주식부자’ 부모 살해사건의 김다운(3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안인득(42),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의 고유정(36)에 이어 올해 새로이 또 하나의 더러운 타이틀 리스트에 당당히? 장대호의 ‘한강 몸통시신 사건’ 으로 신상공개가 결정되는 4번째 범죄자다.

피의자 장대호는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과정에서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말하는 등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

한편, 궁지에 몰린 장대호는 ‘한강 몸통시신 사건’을 자수하는 과정에서 서울지방경찰청에 먼저 찾아갔더니 경찰직원이 “인근 종로경찰서로 가라”며 제발로 찾아온 흉악범을 친절히 안내하는등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 경찰의 초동 대처에 신속히 발로 뛰는 경찰이 아닌 ‘친절한 안내원’ 경찰신세를 면치 못할 상황이다.

경찰은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하고 징계위원회에 부칠 예정이며, 유사한 사례가 없도록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