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 동진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안방’에서 펼쳐진 아시아선수권 준결승에서 일본에 패하며 첫 우승의 꿈이 물거품이 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 준결승 일본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로 역전패했다.

일본은 지난해 U-20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멤버를 중심으로 팀을 구성, 평균연령 19.7세로 경기 경험보다 응집력 있는 팀웍을 바탕으로 무리없이 4강에 올랐다.

한국은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윙스파이커 김연경, 이재영(흥국생명)-아포짓 김희진(IBK기업은행)-미들블로커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을 선발 출전시켰다.

세터 나나미 세키와 마츠이 타마키를 중심으로 잘 짜여진 조직력을 선보인 일본과 한국은 경기초반 6-6으로 팽팽히 맞섰으나 이후 일본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하고 주도권을 내주며 12-17까지 끌려갔다.

한국은 김연경의 서브 공격과 후위공격,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을 올렸고 이재영의 공격이 터지면서 17-17 동점을 만드는등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펼치면서 19-19, 22-20, 23-24,25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2세트 초반에 들어서 일본에 밀리기 시작, 일본의 이시카와 마유, 소가 하루나 등 일본 윙스파이커들의 매서운 C퀵에 얻어맞아 휘청이기 시작했고 잔 범실에 서브 에이스까지 허용 재역전을 허용하면서 2세트를 내줬다.

세터 이나연이 투입된 3세트도 일본의 안정적인 서브 리셉션과 촘촘한 수비에 맥을 못추고 일본에 승리를 내어주고 남은 4세트를 재정비해 순조로이 출발했으나 후반으로 가면서 연속 범실을 쏟아내며 끝내 일본에 패했다

사상 첫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 여자배구의 꿈은 아쉽게 꺽이고 25일 낮 1시 30분에 중국과 3위전을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