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여행] 미지의 세계, 그러나 최고의 여행지 남아프리카

아프리카,
여행이 삶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내게도 오랫동안 동경하기만 했던 목적지였다.
생할에 여유를 갖게 되었을 때 우리는 어떤 이유에서던지 우리 뇌리에 이미 새겨져 있는 목적지 중에서 실현 가능한 곳을 먼저 대상으로 택하게 된다.

역사 문화적으로 우리와 밀접한 관계에 있으면서 지역적으로 그리 멀지 않음으로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일본 중국 동남아를 우선 찾게 되고 그 다음으로 미국 유럽의 순서로 마지막으로 남미와 아프리카 여행을 꿈꾸게 되는 것이 보통일 것이다.

아프리카여행은 1985년 아프리카 15일 여행코스를 최초로 개발하여 시장에 선보이게 되면서 기회를 갖게 되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미룰 수밖에 없었다.

항상 아쉬웠던 아프리카 여행의 기회는 남아프리카 정부의 초청으로 2013년 11월 마침내 실현되었다.

미지의 세계
역사 공부로 접했던 곳, 영화와 소설에서 만날 수 있었던 아프리카는 원시의 자연과 미개한 원주민들이 수천년전의 모습 그대로 사는 곳이라는 인식으로 자리잡아 있었지만 21세기 아프리카의 모습은 상상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내게 나타났다.

과거와 현재의 절묘한 조화, 깊고 오랜 역사와 문화, 친절한 미소의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 안전하고 편리하게 잘 갖추어진 여행관련 인프라는 감동으로 다가와 기쁨으로 자리했다.

아프리카, 그 중에서도 남아프리카의 이야기를 그려 나가고자 한다.

남아프리카 크루거국립공원에 내리는 석양, 크루거는 아프리카 3대 사파리 중의 하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크루거 국립공원에서는 코끼리를 타고 사파리관광을 즐겨 볼 수 있다. 그러나 완전한 야생의 상태여서 위험이 수반되므로 코끼리투어는 그룹으로 진행이 되며 선두와 후미에는 라이플을 장전한 노련한 가이드가 전통 복장을 하고 길을 안내한다.

사파리는 약육강식의 세계,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곳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타운은 아름다운 경관, 쾌적한 날씨, 높은 소득수준으로 많은 사람들이 동경하는 곳이다. 사진은 아름다운 워터프론트의 모습, 구름모자를 쓴 케이프타운의 상징 테이블마운틴이 손에 잡힐 듯하다.

글 사진: 이정찬 기자/미디어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