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정인태기자)북랩은 실의에 빠진 20대 청년이 사흘간의 특별한 수업을 통해 인생관을 바꾸는 과정을 그린 장편소설 ‘하늘을 머금은 유리구슬’을 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책은 한 청년이 부조리로 가득 찬 세상에서 참된 삶의 비의를 찾아 헤매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소설이다.

이 책의 주인공은 20대 청년으로 삶에 지치고 세상에 절망하여 한적한 공원 가장자리 언덕 위 정자에 앉아서 하늘을 향해 대답 없는 질문을 던진다.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갈피조차 잡지 못해 막막해하다가 심호흡을 통해 겨우 맘을 진정시키고 집으로 내려가려고 하는 그 순간, 말하는 다람쥐와 흰 새가 나타나 그를 놀라게 한다. 그들은 사람들을 돕고 싶어하는 동물들로 선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청년을 돕기 위해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두 동물의 도움을 받아 청년은 눈을 감고 하늘을 그림으로써 자기 마음속 어둠의 소용돌이를 경험하고, 마음속 가득한 두려움들을 상상 속 강물과 함께 흘려보내며 자신의 삶이 조상으로부터 내려온 것임을 깨닫는다. 그리고 자신을 괴롭히는 검붉은 소용돌이의 뿌리가 조상의 고통스러운 삶이었음을 알게 된다. 그 응어리를 힘겹게 뽑아 흘려보낸 청년은 변하지 않고 빛나는 마음인 태양을 마주하고 그 빛과 대화를 나눈다. 그 빛은 바로 선한 마음, 바르고자 하는 마음으로 청년은 그것을 유리구슬이라고 부르기로 한다.

이렇게 사흘간 지속된 수업을 통해 유리구슬을 얻은 청년은 자신을 도와준 하얀 새, 다람쥐와 작별하고 유리구슬의 인도를 받아 아름다운 삶을 살겠다고 다짐한다.

이 책의 저자 김건희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강원도 횡성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후 충남대학교 진학했다가, 군 제대 후 자퇴하였다.

고려사이버대학교에 입학해 학업과 일을 병행했는데, 이 시기에 가장 내면세계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수많은 인연들을 통해 가르침을 받기도 하며, 혼자 고민하는 시간이 많았다. 여러 과정을 통해 가장 귀하다고 느끼게 된 내용을 바탕으로 이 소설을 썼다.

한민족 언어 속 ‘하늘’이라는 단어의 의미는 결코 가벼운 단어가 아니라고 생각해 한 걸음 더 나아가, 통일한국 건설에 한 발짝 더 나아가길 바라는 심정으로 출판을 진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