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엔엘뉴스=오인균 기자) 지난 주 먹었던 국수가 소화도 되기 전 , 다른 국수의 유혹이 시작됐다 . 이번에는 거리도 만만찮은 안동의 국시 ! 기름값은 이미 국수 값을 넘어섰을 뿐이고 , 얇아지는 지갑에도 떠날 수 있는 이유는 , 오로지 맛의 대한 열망 하나다 . 선비의 고장에서 맛보는 안동국시 , 떠나보세나 !

안동 ? 국가대표 선비 마을 !

‘ 국수 ’ 의 어원을 옛 문헌에서 찾아보면 , ‘ 밀가루로 국수를 만든다 . 밀가루로 밀기울도 만든다 . 우리나라에서 국수는 주로 메밀가루로 만든다 . 그런데 메밀가루는 술을 내는 맛이 없다 . 그러므로 밀기울로서는 메밀가루가 원수이니 , 메밀가루 국수는 밀기울의 원수 , 곧 국수라 한 것이다 ’ 라고 전한다 . 잘 알아들을 수나 있을까 ? 친절한 여행신문은 독자에게 비유적인 설명도 곁들여준다 .

우리나라에서 국수의 재료를 놓고 밀가루와 메밀가루가 있었는데 , 밀가루가 부족해 메밀가루가 대종을 이루었다 . 밀가루의 아들뻘인 밀기울이 아버지 밀가루를 밀어낸 메밀가루를 원수로 여긴 다 해서 ‘ 국수 ’ 라는 말이 나왔다는 것이 된다 . 억지 끼워 맞추기라고 할지는 몰라도 설득력 있지 아니한가 ? 이렇게 나온 국수라는 말의 방언이 ‘ 국시 ’ 다 . 혹자는 국수와 국시의 차이점을 “ 밀가루로 만든 것이 국수요 , 밀가리로 맹그른 것이다 ” 라고 하지만 , 웃자고 하는 얘기지 않겠는가 ?
안동은 국가대표급 선비들이 태어난 유서 깊은 고장이다 . 전통의 보전도 잘 되어있는데 , 하회마을은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 될 만큼 유명한 곳이다 . 안동하회마을 풍산류씨가 600 여 년간 대대로 살아온 동성마을이며 , 기와집과 초가집이 잘 보존 된 곳이다 . 조선시대 대 유학자인 겸암 류운룡과 임진왜란 때 영의정을 지낸 서애 류성룡 형제가 태어난 곳으로도 유명하다 .

하회마을에는 서민들이 놀았던 ‘ 하회별신굿탈놀이 ’ 와 선비들의 풍류놀이였던 ‘ 선유줄불놀이 ’ 가 현재까지도 전승되고 있고 , 전통생활문화와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는 문화유산들이 보존되어 있다 . 지난 1999 년 엘리자베스 2 세 여왕이 다녀가기도 했다 . 이날 , 조옥화 여사가 직접 생일상을 차렸는데 47 가지의 이르는 음식으로 상다리가 휠 정도였고 , 여왕은 원더풀 , 뷰티풀을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 여왕 방문을 축하하는 기념관도 세우고 식수도 있으니 구경을 하는 것도 좋겠다 .


안동 시내에서 1 시간 거리에는 도산서원이 있다 . 도산서원은 퇴계 이황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1574 년 지어진 서원으로 , 도산면 토계리에 위치하고 있다 . 건축물들은 전체적으로 검소하게 꾸며졌으며 , 선비의 자세를 잘 반영하고 있다 . 크게 도산서당과 이를 아우르는 도산서원으로 구분되는데 , 서당은 선생이 몸소 거처하며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이고 , 서원은 퇴계 사후 건립 사당과 서원이다 .

도산서당은 1561 년에 설립되었다 . 퇴계선생이 낙향 후 후진양성을 위해 지었으며 , 서원 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퇴계선생이 직접 설계했다고 한다 . 유생들의 기숙사 역할을 한 농운정사와 부전교당속시설인 하고직사도 함께 지어졌다 . 도산서원은 퇴계선생 사후 6 년 뒤인 1576 년에 완공되었다 . 1570 년 퇴계 선생이 돌아가시자 1572 년에 선생의 위패를 상덕사에 모실 것을 결정했다 . 2 년 뒤 지방 유림의 공의로 사당을 지어 위패를 봉안하였고 , 전교당과 동 · 서재를 지어 서원으로 완성했다 . 1575 년 , 한석봉이 쓴 편액을 하사 받음으로써 , 사액서원으로 영남유학의 본산이 됐다 .

이젠 , 정말 국수 먹으러 간다 !
서원을 돌고나면 점심시간은 이미 한참 지났다 . 주린 배를 움켜쥐고 , 맛집의 유혹을 뿌리치기가 어려워 정신마저 아득하다 . 건진국수와 누름국시는 안동의 맛이 곳곳에 배어있다 . 콩가루와 밀가루를 섞어 국수를 반죽하는데 , 여름철 음식이라 면이 금방 끈적해진다 . 한 여름 연신 콩가루와 밀가루를 뿌리며 면을 반죽하는 모습이 지금도 선하다 . 제분기술이 지금 같지 않을 때 , 안동국수는 특별한 방법을 사용해서 밀가루를 선별했다 .
병풍을 펴고 절구에 빻은 밀가루를 부채질 한다 . 앞의 한지에는 고운 가루만 쌓이는데 , 이것을 이용해 반죽을 한다 . 맛은 둘째치더라도 , 그 정성이 어떠한가 ? 아쉬운 점은 현재 밀가루의 질이 높아져 완전히 전통방식으로 면을 뽑아내는 곳은 없다는 점이다 .
보통 국수를 떠올리면 서민의 애환이 담긴 음식이란 생각을 한다 . 과연 안동국수도 그럴까 ? 안동 지방에는 특이한 풍습이 있는데 , 제사상에 국수가 올라간다는 점이다 . 워낙 조상님이 국수를 좋아하셔서 올린 것인지 그 유래를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 한 가지는 알 수 있다 . 제사상은 정성이 담긴 음식이 올라간다는 것이다 .

안동에서 ‘ 국시 ’ 를 만들 때는 콩가루와 밀가루를 섞어서 만든다 . 콩가루는 무엇인가 ? 뜨거운 물에 닿으면 비린내가 난다 . 원래 반죽은 뜨거운 물에 해야 찰기가 좋지만 , 콩가루란 녀석이 들어가기 때문에 차가운 물로 해야 한다 . 반죽이 그만큼 힘들다는 이야기가 된다 . 콩가루가 섞인 국수는 밀가루 국수의 2~3 배는 더 반죽해야 비슷한 찰기가 나오며 , 콩 특유의 퍽퍽함 때문에 큰 홍두깨가 아니면 밀리지도 않는다 . 안동 국시를 만드는 노고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 밀리지 않는 반죽을 최대한 얇게 밀어야 한다 . 메밀국수의 툭툭 끊어지는 치감과 밀가루 국수의 쫀득함 , 그 중간 어디쯤에서 균형을 잡는다 .

면을 삶을 때도 신경을 써야한다 . 면이 엉키지 않도록 잘 저어 줘야 하는데 , 안동국시 면발은 끈기가 약해 쉽게 끊어져 버린다 . 비결은 , 큰 솥에 물을 가득 담고 아주 살살 저어주는 수밖에 없다 . 이런 인고의 시간 속 , 종부의 손끝에서 국시의 면발이 탄생한다 . 육수를 만드는 것도 특이한데 , 작은 생선이나 치어를 사용한다 . 살아있는 물고기로 육수를 우리면 필연적으로 비린 맛이 나기 마련 , 은어나 멸치 등의 포를 사용한다 .
이 국물 맛이 절대적인데 , 서울에서는 맛 볼 수 없는 극적인 담백함과 구수함을 느낄 수 있다 . 고명 또한 형식을 지켜 올린다 . 계란 등의 고명은 마름모꼴 이어야 하며 , 면을 썰 때 칼을 댔으니 고기 고명에는 칼을 대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

건진 국수의 경우는 국수를 따로 삶아 찬물에서 건져내 , 건진 국수라고 한다 . 육수와 면을 따로 조리하며 , 찬물에 행궈진 면발은 통통함의 최고조에 다다른다 . 노르스름한 면발과 맑은 육수는 대가집 선비의 절개를 보여주는 듯 기품이 있다 . 퍽퍽함과 쫄깃함의 어귀를 느낄 즈음 , 밀려오는 육수의 담백함 ! 옳거니 , 이것이 안동의 맛이로구나 .
‘ 후룩후룩 ’ 한 대접을 비우고 곧 누른 국수가 나왔다 . 체면을 지킬 여유는 이미 버린지 오래다 . 걸신과 접신한 기자는 누름국수도 먹기 시작했다 . 누름국수의 다른 이름은 제물국수다 . 이 말은 국수를 삶을 국물을 갈지 않고 그대로 먹는다는 의미를 뜻한다 . 건진국수가 맑고 담백해 여름에 먹는 국수라면 , 누름국수는 겨울에 먹는 별미 , 건진국수가 양반의 국수라면 , 누름국수는 서민의 음식이다 . 콩가루가 들어간 반죽을 얇게 밀어 칼로 써는 것은 같지만 , 이 면은 폭을 조금 두껍게 썬다 . 또 , 직접 장국에 넣고 끓여내 걸쭉한 국물의 풍미가 가히 세계제일이다 . 누름국수는 일반적인 칼국수와 비슷한 느낌이지만 , 건진국수와 누름국수 모두 고소한 콩의 향이 은은하게 퍼진다 .

누군가 맛의 폭죽이란 표현을 했지만 , 두 국수는 맛의 강이다 . 특별히 자극적인 맛도 아닌 , 맵거나 짜지도 않지만 깊은 맛과 콩가루의 향은 도도하게 식도를 흘러 은어의 고향인 강으로 위장을 인도한다 .

짧은 기간의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 국수가 있어서 기자는 행복했다 . 세상의 사는 재미가 무엇인가 , 50% 는 먹는 즐거움이다 . 또 , 국수는 서민과 양반 할 것 없이 모두가 즐긴 대표적인 음식이니 내용만은 굵었던 안동 여행이었다 .
다음 국수 기행을 기대하며 서울로 오는 길목에서도 생각나는 안동국시 한 대접 ,
“ 오늘 밀가리랑 콩가리로 맹근 국시 한 대지비 잡수실랍니까 ?”

< 사진제공 – 안동축제관광조직위원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