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혁신적인 독자 기술력으로 완성한 초고화질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LG MAGNIT(시리즈명: LSAB)’를 10일 국내 포함한 아시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LG MAGNIT(LG 매그니트)는 ‘magnificent(감명 깊은)’와 휘도의 단위 ‘nit’의 합성어로 탁월한 밝기로 경이로운 화질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는 초소형 LED 소자를 직접 화면 기판에 부착한 자발광(自發光)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LED 소자를 패키징(Packaging)한 후 기판에 붙이는 기존 LED 사이니지보다 한층 진화된 기술로 밝고 선명한 화질과 넓은 시야각 등이 장점이다.

LG전자는 LG MAGNIT 표면에 독자 혁신 기술인 ‘전면 블랙 코팅’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기존 LED 사이니지 대비 더 깊이 있는 블랙을 표현할 수 있어 명암비를 극대화할 뿐 아니라 LED 소자의 색 정확도도 높여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한다.

LG만의 차별화된 ‘전면 블랙 코팅’ 기술은 제품의 내구성도 높여준다. 특히 LED 소자가 습기, 먼지, 외부 충격 등으로부터 직접 받는 영향을 줄여 보다 안전하게 만들어준다. 또 외부 빛의 반사도 감소시켜 선명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이 제품은 LG TV의 화질 기술이 집약된 인공지능 프로세서도 탑재해 원본 콘텐츠를 스스로 분석한 후 최적의 화질을 알아서 구현한다.

LG MAGNIT는 초고화질은 물론 설치 편의성도 탁월하다. 가로 600mm, 세로 337.5mm, 두께 44.9mm 크기의 캐비닛(LED 소자가 박힌 LED 사이니지의 기본 구성단위)을 레고 블록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이기만 하면 고객이 원하는 크기로 만들 수 있다.

이 제품은 인접한 캐비닛 간 무선으로 신호를 주고받는 ‘비접촉식 커넥터’ 기술을 탑재했다. 캐비닛 간 별도의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고도 대화면이 가능해 설치가 쉽고 제품 뒷면도 깔끔하다. 고객이 원하는 크기로 설치한 후 맨 아래 캐비닛에만 신호 송·수신 및 전원 공급 케이블을 연결하면 된다.

또 픽셀 간격은 0.9mm로 촘촘하다. 픽셀 간격이 가까울수록 동일한 면적에 보다 높은 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어 콘텐츠를 더 또렷하게 보여준다.

LG MAGNIT는 초고화질, 화면 확장성, 설치 편의성 등이 뛰어나 대형 회의실, 로비, 프리미엄 매장, 전시장 및 박물관, 방송국, 상황실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에 최적이다.

LG전자 BS사업본부 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케이블리스 LED 사이니지, OLED 사이니지 등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이 담긴 혁신 제품들을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