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을 주관하는 노벨재단이 코로나19로 인해 매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던 전통적인 노벨상 시상식을 올해는 취소하고 TV 중계 시상식으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노벨재단은 수상자들이 각기 자국 내 스웨덴 대사관이나 자신이 근무하는 기관에서 상을 받게 되며 이는 TV로 중계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톡홀름에서 열리던 노벨상 시상식이 취소된 건 1944년 이후 처음이다.

1901년부터 수여된 노벨상은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 문학상 수상자를 매년 10월에 발표하고, 12월에 시상식과 연회를 한다. 올해 노벨상 수상자는 10월 5∼12일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노벨재단은 지난 7월 코로나19로 인해 전통적으로 12월에 열리는 연회를 취소한다고 밝히면서 시상식에 대해 “새로운 방식”으로 열릴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매년 12월 10일 스톡홀름에서 열리던 연회는 1956년 소련의 헝가리 침공에 대한 항의로 취소된 이후 64년 만에 처음으로 취소되는 것이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가 선정하는 노벨평화상의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규모가 축소돼 별도로 진행된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 사무총장은 “전통적으로 매년 12월 10일 오슬로 시청에서 진행하는 노벨평화상 시상식을 올해는 오슬로 대학 강당에서 연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