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콕, PARKIS 자전거 수직거치대 크라우드 펀딩으로 11월 출시

공공자전거 연동 헬멧 소독세척 보관기 특허등록

사진;PARKIS 자전거 수직거치대 제공;바이콕

(미디어원=정인태기자)㈜바이콕(대표 홍근표)은 PARKIS 자전거 수직거치대를 2018년 11월 중에 국내 크라우드 펀딩 업체인 와디즈에 리워드형 펀딩을 출시할 예정이다.

바이콕은 2018년 2월 리투아니아의 자전거 수직거치보관대 생산업체인 PARKIS와 국내 독점 유통계약을 맺었고 함께 협력하여 자전거 수직거치대 개발과 대한민국의 IT기술과 접목한 제품을 유럽 및 아시아에 공동 출시하기로 협의를 한 바 있다.

바이콕은 또한 7월 9일 헬멧 세척 소독장치(등록번호 제10-1898429)를 개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헬멧 세척 소독장치는 자전거 헬멧 의무화에 따른 공공자전거 운영이 차질이 벌어지는 시점에 필요한 제품이다. 서울 따릉이, 대전의 타슈 등의 스테이션에 비치된 공공자전거 헬멧이 분실이나 세척 소독 등의 시민 요구가 많아지는 시점에 공공 자전거 시스템과 연동이 가능하다.

바이콕은 필요한 지자체나 공공자전거 시스템 운영업체와 협력하여 공공자전거 시스템과 연동된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협력을 원하는 지방정부나 민간운영업체는 전략기획본부로 연락을 하면 된다.

한편 바이콕은 인간과 자연중심의 지속가능한 생태교통을 추구하는 자전거 인프라 전문업체이다. 홍근표 대표는 자동차 중심의 도시를 자전거 등의 친환경 모빌리티와 사람중심의 도시, 사람과 자동차가 공존하는 도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욱진 전략본부장은 관심 있는 지방정부와 민간 업체에 좀 더 효과적인 제품생산을 위한 구매조건부 R&D를 제안하며 오포와 모바이크 등 중국의 공유자전거 업체에 맞선 토종 공유자전거업체를 육성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