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창궐, 화려한 액션과 대형스케일의 영화, 관객 호응 이끌어 낼 것

(미디어원=이보명 기자) 영화 <창궐>의 배우 현빈이 액션 장면 소화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17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된 영화 ‘창궐’의 언론시사회에서 강림대군 ‘이청’을 연기한 현빈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액션씬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창궐’은 야귀떼가 온 세상을 집어삼킨 혼란한 조선에서 돌아온 왕자 ‘이청’과 야귀떼를 소탕하는 최고의 무관 ‘박 종사관’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에 맞서 세상을 지키려는 블록버스터 영화다. 현빈, 장동건, 조우진, 정만식, 이선빈, 김의성 등 최고의 라인업이 긴박감 넘치는 액션신과 빠른 전개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전작 ‘공조’의 김성훈 감독과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많은 화제를 모은 현빈은 대검을 사용한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너무 긴장하고 봐서 그런지 조금 힘들다”며 관람에 대한 소감을 전한 현빈은 “관객들은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로 촬영 뒷 얘기를 풀어 놓았다.

영화 속 ‘이청’은 단순히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의 모습이 아닌, 영화가 진행되며 감정적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선보였다. 현빈이 선보이는 검술 액션과 더불어 영화를 이끌어가는 주요 포인트 중 하나다.

이와 관련해 현빈은 검술과 ‘이청’이 성장해가는 과정의 두 가지에 초점을 두고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처음 ‘이청’이 들고 다니는 칼이 언월도였는데, 캐릭터에 맞게 검술을 할 수 있는 새 칼을 만들어 연습했다”며 “다른 한 가지는 ‘이청’이 민초를 만나 변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표현하는 데에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전작과는 다른 검술 액션에 대한 많은 고민도 묻어났다. 현빈은 “많이 긴장하면서 액션 장면을 촬영했다”며 “’야귀’의 특성상 입이 먼저 나와야 해서 머리가 앞쪽으로 나오는데, 검술 액션을 하면서 자칫 잘못하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대형액션 촬영에 대한 어려움도 가감없이 전했다. 영화 후반부 ‘1대 100’에 가까운 대형 액션 촬영을 이야기하며 “실제로 정말 힘들었다. 계속해서 해치워도 액션신이 끊임없이 나왔다”고 전했다.

혼신을 다한 현빈의 연기가 대표적 명장면으로 손꼽히는 대형 액션신을 이끌어냈다. 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장동건과 김의성은 ‘창궐’의 명장면으로 현빈과 장동건의 영화 후반 대형 액션 장면을 꼽았다.

현빈은 “창궐은 화려한 액션을 볼 수 있는 대형 스케일의 영화다. 스산한 요즘 날씨와도 잘 어울리는,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영화이니 관객들이 재미있게 보셨으면 한다”고 영화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창궐은 10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