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지난해-올해-100일간-정보량-비교
감염병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 2大 전자기업에 대한 정보량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가운데 ‘삼성전자’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LG전자 보다 두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 GBR)는 지난해 7월1일부터 지난 10월8일까지와 올해 같은 기간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시 성인, 도박, 거래, 스포츠, 부동산, 게임, 증권, 광고, 공통글 등에 관한 자료는 제외했다.
분석 대상 기업은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 두 곳이다.
조사 결과 ‘삼성전자’는 지난해 7.1~10.8 기간 52만 4239건에서 올해 같은 기간 54만3555건으로 2만5316건 4.61% 증가했으며, ‘LG전자’는 지난해 7.1~10.8 기간 22만1674건에서 올 같은기간 23만 8060건으로 1만 6386건 6.88% 늘었다.
증가율면에선 LG전자가 삼성전자보다 소폭 앞선 가운데 두 회사 모두 감염병 확산에도 불구하고 관심도는 증가한 것이다.
LG전자-지난해-올해-100일간-호감도
삼성전자-지난해-올해-100일간-호감도.
연구소는 두 전자기업에 대한 같은 기간 호감도를 분석했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의 경우 ‘LG전자’는 지난해 7.1~10.8 기간 35.07%에서 올 같은 기간 38.64%로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순호감도는 15.30%에 그쳤으나 올해는 26.93%로 급등했음에도 불구하고 LG전자에는 못미쳤다.
삼성전자의 호감도가 LG전자에 밀리는 이유는 이재용 부회장의 잇단 공판 뉴스 등 제품외 측면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공판 용어들은 아무래도 부정률에 포함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참고로 해당 게시물 내용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되는데 그 감성어가 해당 전자기업을 반드시 겨냥하거나 지칭한 것이라고는 할 수 없으므로 트렌드 참고 자료로만 감안하면 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