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과 文정부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해서도 언급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처해졌다가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나와 지지자들과 인사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2번째 재판에서 당선무효형에 처해졌다가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취지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대권 행보를 의식한 듯 “일꾼의 역할은 국민이 정하지, 일꾼이 이것저것 하겠다고 하면 예뻐보일 리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저녁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일부 여론 조사에서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하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대권 경쟁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한 질문에는 “저는 도정에 지휘권을 갖고 있어서, 성과를 작지만 구체적으로 만들 수 있다”며 “(이 대표가) 당을 운영하기 때문에 힘들다. 마음대로 안 되지 않나. 그런 점에서 제가 나은 면이 있다”고 했다. 다만 이 대표가 이끄는 현재의 민주당에 대해서는 “전혀 부족한 것을 모르겠다. 열심히 하고 있고, 방향도 잘 잡고 있다”며 “최근 부동산 TF도 만든다고 하는 것을 보면, 훌륭하게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한 언급도 있었다. 이 지사는 “기재부 관료들이 대통령이 말하는 부동산 문제 이런 것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상황에 맞게 변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향한 말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그는 “역량도 강화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당초 ‘친형 강제 입원’과 관련한 사건에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처해졌다가 이날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판결을 받았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 이후에도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대선은 국민들이 대리인인 우리 일꾼들에게 어떤 역할을 맡길지 결정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국민의 뜻에 따라 부여해주시는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펀앤마크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