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임기 2년 1개월 동안 집행한 정책 홍보비가 25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정치인의 과다한 정책 홍보 집행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18일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는 이 지사가 임기를 시작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56억4600만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다.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 당시 2년(2016∼2017년)간 집행된 홍보비 142억3000만원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경기도의 홍보 예산은 2016년 64억3000만원에서 2017년 77억9000만원, 2018년 107억2000만원, 2019년 117억2000만원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1년 8개월간 내역을 살펴보면, 경기 지역화폐 홍보에 36억1700만원을 사용했다. 전체 집행액 192억7000만원의 18.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기본소득 홍보에는 47억1000만원(24.4%)을 사용했다.

이에 박 의원은 “지역화폐와 기본소득, 이 지사의 2대 정책 홍보에만 83억3000여만원을 집행, 같은 기간 집행 총액의 43%를 집중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올해에는 지난 8월까지 홍보비 예산 126억 중 77억3000만원을 집행했다.

이 기간 동안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에 대한 홍보비는 각각 12억4000만원, 24억원을 사용하며 두 정책 홍보비 총액은 36억4000만원으로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했던 이 기간 동안 재난대응캠페인 및 코로나19 극복 명목으로 집행된 홍보비는 12억3000만원으로 같은 기간 집행 총액 77억3000만원의 16% 수준에 그쳤다.

이에 박수영 의원은 “홍보예산의 수익자는 국민이어야 한다. 코로나19 위기에서 정치인의 정책 홍보에 과다한 예산을 집행하는 것은 상당히 부적절하다”며  “이재명 지사는 본인의 정책 홍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민의 세금을 개인 정책 홍보에 사용하는 것이 이 지사가 주장하는 공정인가”라고 비판했다.

펜앤드마이크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