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최대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윤호중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윤석열 총장을 비판하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을 하는가 하면 민주당 편을 드는 일방적 국감 진행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윤호중 의원은 이날 오전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금 사실상 정치검찰의 수장으로서 감찰정치를 직접 하겠다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고 뭔가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많이 있다”며 이같이 비유했다.

윤 의원은 윤 총장의 정계 입문 가능성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그것을 경계하는 사람도 있고 또 기대하는 분들도 있는 것 같은데, 오히려 윤 총장은 뭔가 운명의 노예가 된 불행한 영혼의 소리 이런 것들을 지금 내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윤 의원은 ‘윤 총장의 운명이라고 하면 어떤 걸 뜻하느냐’는 물음에 “자신이 속한 조직일 수도 있고 또 가족일 수도 있고 이런 것 아니겠느냐”고 답했다. 윤 총장이 실제로 정치에 나설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검찰 조직과 가족을 위해 정치적 발언을 하고 있을 뿐이란 것이다.

윤 총장이 국감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윤 총장이) 정치를 하고자 한다면 이렇게 법률과 헌법에 기본적으로 정해져 있는 것까지 부정해가면서 자신의 권력을 휘두르고 뽐내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끝으로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 와서 무엇을 보여줬는가? 그야말로 검찰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 과거 독재 시절 권위주의 시절 검찰이 해왔던 얘기 아니냐, 그런 태도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지금 사실상 정치검찰의 수장으로서 검찰정치를 직접 하겠다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고 또 한편에서 보면 오히려 역으로 마치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처럼 뭔가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많이 있다”고 했다.

펜앤드마이크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