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문 물적 분할 안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12월 1일,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출범할 예정이다.

LG화학은 30일,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동관 대강당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LG화학 전지사업부 분할안이 원안 승인됐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지난 20일부터 29일까지 배터리 사업부문 분할안에 대해 찬반을 묻는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이날 주총장에는 개인투자자 80여명이 직접 주총장을 찾았다.

앞서 개인 투자자들의 반대 여론에 이어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분할안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있었지만 외국인 투자자들과 기관투자자 상당수가 찬성표를 던지면서 무난히 통과됐다.

LG화학에 따르면 이번 안건과 관련해 77.5%가 투표에 참석하고 이 중 찬성률은 82.3%였다. 주총 상정안건의 승인을 위해서는 전체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현재 ㈜LG 등 주요주주가 LG화학의 주식의 30%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민연금이 10.20%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이 외에 외국인 투자자 40%, 국내 기관투자자 8%, 개인 투자자가 12% 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LG화학은 오는 12월 1일,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공식 출범하기로 했다. 분할등기예정일은 12월 3일이며 자본금은 1000억원의 LG화학 100% 자회사로 설립된다. LG에너지솔루션으로 분할할 회사의 지난해 지난해 매출은 6조7000억원이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의 분할을 추진한 데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대응하여 연간 3조원을 넘어서는 시설 투자비를 감당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공장의 시설 투자비가 증가하면서 순차입금이 8조원으로 증가하고 부채비율 100%를 넘어섰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날 주주 메시지를 통해 “지난 25년 간 150조원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잔고를 확보하는 등 글로벌 리더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재무구조 부담이 만만찮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배터리 사업의 체계 구축하기 위해 분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분사를 통해 배터리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1위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석유화학, 첨단소재 등의 다른 부문의 재무 부담이 덜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설법인은 기업공개 등을 통해 대규모 투자자금 유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업공개까지는 1~3년의 준비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의 상장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 없고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이 100% 자회사 형태로 분할되는 만큼 상장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 조달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화학은 앞으로 투자를 확대해 신설법인의 매출을 2024년까지 30조원 이상으로 성장시켜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주식시장의 반응은 좋지 않다. 실제 이날 주총에 참석한 개인투자자들 대부분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LG화학은 전날보다 3.99% 하락한 62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