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텔 앰베서더 프랑스 요리 특선

프랑스계 체인 호텔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의 유러피안 레스토랑 ‘더 비스트로’는 2010년 11월과 12월 두 달간 세계 최고 권위 레스토랑 가이드 ‘미슐랭’ 원 스타 출신 프렌치 총주방장 제라드 모지니악의 특급 레시피로 준비한 ‘프랑스로의 미각 여행 – 프랑스 요리 특선’을 선보인다.

식사를 빨리 해치우는 우리들과 달리 매 끼니마다 보통 2시간이 넘게 맛을 음미하며 음식을 즐기는 미식가의 나라, 프랑스는 약 8천여 가지의 요리와 함께 삶의 즐거움을 찾는 요리 천국으로도 불리며 각 지역마다 지역색이 뚜렷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바다를 건너온 베르사이유 궁전의 맛, ‘베르사이유 세트 ‘는 무화과 처트니와 컨트리 브레드를 곁들인 프랑스 거위간 테린, 대파 스튜와 마티니 크림 소스로 맛을 낸 구운 관자 요리가 에피타이저로 제공되며, 메인 메뉴로는 허브 버터를 얹어 오븐에 구워낸 신선한 연어구이와 볶은 시금치 혹은 프랑스 버섯 볶음 위에 얹은 포트 와인 소스의 안심 구이와 보헤미안 스타일의 야채 중에서 한 가지 선택이 가능하다. 후식으로는 럼주 맛의 초코렛 무스와 커피 혹은 홍차가 제공된다. 왕족들이 즐기던 베르사이유 세트의 가격은 6만 2천원 (VAT 별도) 이다.

입안 가득 왕족이 된 느낌을 느낄 수 있는 베르사이유 세트에 비해 매콤한 아시아의 맛이 많이 가미된 ‘스파이시 루트’ 세트는 프랑스 인들이 좋아하는 아시안의 향신료가 가미된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와사비 크림이 들어간 차가운 오이 스프, 생강과 라임 향의 훈제 연어 타르타르가 에피타이저 메뉴이며, 아시안 쌀로 만든 볶음밥 위의 농어, 메로, 왕새우 구이와 토마토 시럽 혹은 구운 야치 바얄디와 로즈마리 소스의 양갈비 구이가 메인 메뉴이다. 이어 신선한 과일을 곁들인 캬라멜 푸딩, 커피 혹은 홍차가 제공된다. 외국인이 좋아하는 매콤한 맛이라면 한국인들에게는 이미 친숙한 메뉴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가격은 점심 4만 9천원, 저녁 5만 8천원이다. (VAT 별도)

영화 ‘마농의 샘’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프로방스 지방’은 남부, 지중해와 접해 있어 열대 향취가 넘치는 정열적인 땅이다. 프로방스 지방의 음식은 마늘과 올리브 기름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우리의 입맛에도 친숙하다. 지중해의 풍부한 해산물의 맛을 느껴볼 수 있는 ‘프로방스 씨푸드 세트 메뉴’는 펜넬 향의 샤프린 홍합 크림 스프, 게살 샐러드에 아이올리가 에피타이저로 제공되며, 라따뚜이, 타페네트, 말린 토마토를 곁들인 메로구이 혹은 가지 스튜, 아티쵸크, 토마토를 곁들인 왕새우 구이가 메인 메뉴이다. 이어 오렌지 소스의 바바로와 와 커피 혹은 홍차가 후식으로 제공된다. 가격은 점심 5만 5천원, 저녁은 6만 8천원이다. (VAT 별도)

혀끝으로 느끼는 프랑스로의 미각 여행은 2010년 11월과 12월,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의 더 비스트로에서 경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