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스타 브랜드 캠페인 ‘비스타아트’ 프로그램으로 지난 7월에 이은 두 번째 전시
– 기존의 틀을 깬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아티스트의 작품으로 최신의 문화 트렌드를 소개하는 차별화된 문화 캠페인 전개

(미디어원=박예슬 기자) 비스타 워커힐 호텔이 ‘VISTART(비스타아트)’의 두 번째 전시회, ‘VISTART episode 2; Art in Digital World – Random Access Memory’를 오픈하고 내년 2월 9일까지 전시한다. 비스타 브랜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로비에 마련된 VISTART ZONE과 VISTART ROAD공간에서 열린다.

‘VISTART(비스타아트)’는 VISTA와 ART의 합성어로, 최신의 아트 트렌드를 비스타 워커힐에서 소개함으로써 시대를 선도하는 크리에이티브한 비스타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고자 기획된 아트 전시회다.

디자인 전문지 ‘월간 디자인’과의 협업을 통해 기획되고 있다. 지난 7월 선보인 첫 번째 전시에서는 국내 예술계를 이끌어 갈 신예 작가들 중 감각적이고 위트 있는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8인을 선정하고, 이들의 작품을 전시하여 크리에이티브한 여행 경험을 제공한 바 있다.

‘Art in Digital World – Random Access Memory ‘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모바일과 소셜미디어로 소통하는 디지털 네트워크 시대에 예술이 우리에게 보내는 삶에 대한 다채로운 메시지와 그 역할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하여 조명하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작품들이 작품들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예술로 만나는 디지털 세상과 그 속의 메시지를 발견하는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작품은 3D 프린터 기술과 예술의 접목으로 독특한 예술 세계를 구축한 미디어 아티스트 하석준 작가의 ‘실패한 비너스 알고리즘’이다. 3D 프린트 생산품의 불량 잉여물을 이용해 탄생한 작품을 통해 예술 조형 작업에 대한 새로운 이해와 그 아이러니한 과정을 표현했다. 그 외에도 강준영, 강태구몬, 빠키, 킹홍 색다른 시각과 감각을 가진 신진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올해 리뉴얼 오픈 2주년을 맞이한 비스타 워커힐 호텔은 ‘VISTA’ 브랜드를 새롭게 정의하고 ‘리프레싱 비비들리(Refreshing. Vividly.)’라는 콘셉트 하에 VISTAYFIT, VISTART, VISTAGE, VISTASTE 등 총 네 가지의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