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자국 주재 해외대사관 SNS 활동 주의 경고, “지속할 경우 조치 취할 수 있다.”

사진: 북한 해금강 전경, 출처: 콜린 크룩 북한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미디어원=김인철 기자) 북한이 평양 주재 해외 대사관과 인도주의단체에 자국내에서 촬영한 사진 및 영상을 사전 허가없이 소셜미디어에 게재하지 말 것을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NK뉴스는 14일(현지시간) 북한 외무성이 13일 북한 주재 외국 대사관과 인도주의단체에 민감한 사진을 무단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 게시하지 말라는 경고 문서를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NK뉴스가 입수한 경고 문서에 따르면 북한은 외국 대사들이 북한의 법과 규정을 존중하지 않고 동의 없이 촬영된 비디오와 사진을 트위터에 지속적으로 게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외교관들은 외교특권과 혜택의 남용을 주의해야 한다”며 인터넷에 사진을 올리는 행위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대사관 측에 있다. 이는 북한 법과 규정을 위반한 것이며 비엔나협약 41조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언급한 비엔나협약 41조에는 “외교관이 그들의 특권과 면제를 침해하지 아니하는 한, 접수국의 법령을 존중하는 것은 이와 같은 특권과 면제를 향유하는 모든 자의 의무이다. 그들은 또한 접수국의 내정에 개입하여서는 아니될 의무를 진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북한 외무성은 규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특정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나 어떤 조치에 나설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북한 당국의 이와같은 경고는 내부 소식이 외부로 전파되는 것에 대해 상당한 부담감을 느끼고 제재하지 않을 경우 민감한 내용까지 세세히 알려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 주재하는 서방국가 대사들은 폐쇄적인 북한 사회의 모습을 세계에 전하는 역할을 자임, “저널리즘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사진: 콜린 크룩 북한주재 영국대사, 츨처: 크룩대사 트위터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콜린 크룩스 북한주재 영국대사는 지난 12월 부임 후 거의 매일 북한 현지 생활과 관련한 글 사진과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금강산과 고성 일대를 방문, 현재 남북한 사이에  이슈가 되고 있는 금강산일대의 사진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 9월 평양에 부임한 후 요아킴 베리스트룀 스웨덴 대사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모습을 전하고 있다. 베르시트룀 대사는 지난달 15일 평양에서 무관중으로 치러진 2022 월드컵 아시아 남북한 대표팀 간의 예선전 동영상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간과 공간의 제한을 넘어 무한한 정보의 전달과 공유를 가능케 하는 SNS를 통한 내부소식 전파에 북한 당국이 우려하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그러나 북한의 주장과는 달리 크룩대사나 베리스트룀 대사의 트웟에서 민감한 사진 혹은 영상이나 표현은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장막 속에 철저히 가려진 북한 사회의 모습이 각본없이 전해지면서 따뜻하고 정겹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 금강산관광 활성화 해외관광객 유치 등에 적극적인 북한이 시대의 산물인 SNS를 규제할 것이 아니라 이미지제고 등에 잘 활용함으로써 발전의 기반을 다져야 할 것이다.

사진: 콜린 크룩 북한주재 영국대사, 북한 관광안내원. 배경으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현대 아산의 해금강 선상호텔이 보인다. 출처: 콜린 크룩대사 트위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