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NG 전수 점검 마쳐, 추가 균열은 없어

사진: 날개부분의 균열로 문제가 된 보잉 737NG, 제공:보잉사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국토교통부는 25일 국내 운영 중인 737NG 150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하였으며 추가로 발견된 균열은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3일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보잉 737NG(Next Generation)의 동체 구조부에 균열이 발생된 사례가 있어 전세계에서 운영 중인 737NG에 대해 누적비행횟수에 따라 긴급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개선지시를 발행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지난 11월 10일까지 국내 운항 중인 737NG 기종  총 150 대중 100대에 대한 점검을 실시, 이중 동체 균열이 발견된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3대, 이스타항공 2대, 총 13대를 즉시 운항중지 조치했다. 나머지 50대 항공기에 대해서는 11월 1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점검을 완료하였으며 균열은 발견되지 않았다. 아울러, 보잉사·FAA가 제기한 점검부위 확대(균열 발견 인근 부위)에 대해서도 150대 모두 점검을 완료하였으며, 추가로 발견된 균열은 없었다.-

국내 균열 항공기 13대 중 2대(진에어 1대, 대한항공 1대)는 수리를 완료하고 11월 19일과 11월 22일 운항을 재개하였으며, 나머지 11대도 순차적으로 내년 1월까지 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에 더해, 항공사에서 신규 737NG 도입을 할 경우 균열 점검을 선수행토록 하고 균열이 없는 항공기만 국내 등록을 허용하고 있으며, 지난 11월 14일 티웨이항공에서 추가 도입한 B737-800 항공기 1대 역시 사전 균열점검을 실시한 후 신규 도입하였다고 밝혔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균열 항공기 수리 후 항공안전감독관이 안전성을 확인한 이후에 운항을 재개하도록 하고, 이번 점검 시 문제가 없는 보잉 737NG 항공기도 동 점검부위를 3,500 비행횟수 이내 마다 반복점검을 실시토록 하여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