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조국의 ‘노무현 공항’ 제안에…”노 대통령은 보궐선거 때문에 공항 짓는 것에 반대했을 것”
이준석 “공항 짓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사람 이름 붙여야…오거돈 공항으로 하자” 조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여권에서 추진 중인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노무현 국제공항’으로 명명하자고 주장한 것에 대해 “그냥 ‘문재인 공항’이라고 하라”며 “이런 게 클리엔텔리즘(후견주의)”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덕도 신공항은) 문 대통령 각하의 선물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선물값은 우리가 치러야 하지만 왜 괜히 노무현을”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은 보궐선거 때문에 공항을 짓는 것에 반대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의 해당 글에 댓글을 남기며 “무슨 소리냐, 공항 짓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사람의 이름을 붙여야 한다. 오거돈 공항으로 하자”고 했다.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문 사퇴로 치러지게 된 점을 조소한 것이다.

한편 조국 전 장관은 앞서 이날 페이스북에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는 기사를 올리며 “이런 비난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제안했다.

펜앤드마이크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