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가 공동주최한 우리 강 사진공모전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이번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 수는 총 4,697점으로 활용성와 관광매력도, 참신성, 예술성을 주요 기준으로 금상 1점, 은상 2점, 동상 5점 등 총 28점의 수상작이 선정되었다.

수상자에게는 한국관광공사 사장상과 상금 300만원, 150만원, 80만원이 각각 수여되었고, 장려상(20점)에게는 상금 30만원이 수여되었다.

금상은 역동적인 운해와 함께 동트는 양수리의 새벽을 담아 자연과 인공의 빛을 조화롭게 표현한 김미경씨의 ‘양수리 여명’ 에 돌아갔다.

은상은 동강 고유의 푸르른 물에서 래프팅 하는 전경을 잘 나타내어 관광매력도 부문에서 높게 평가된 조월제씨의 ‘동강의 비경 어라연’과 새벽 아침 지리산 자락에서 내려 본 굽이굽이 섬진강의 모습을 담은 심철씨의 ‘바다로 가는 길’이 각각 수상하였다.

공모전 입상작들은 앞으로 각종 전시와 홍보물을 통해 우리 강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활용된다. 또한 공사는 접수된 작품을 기반으로 사진 찍기 좋은 곳을 선정하여 강변 포토존 조성사업에 기초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