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MICE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위상 강화에 나선다.

사진:글로벌 트래블러 선정, 세계 최고 마이스 도시 서울의 야경, 이상술기자

(미디어원=김홍덕 기자) 서울시가 5년 연속 ‘최고의 MICE 도시(Best MICE City)’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2일 비즈니스여행 전문지 ‘글로벌 트래블러(Global Traveler)’가 뽑은 ‘최고의 MICE 도시’ 분야에서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선정되면서 MICE 대표 도시로서의 위상을 입증하는 한편 5년 연속 수상자에게만 주는 ‘퀸트 어워드(Quint Award)’ 역시 도시 분야 최초로 받았다고 밝혔다.

글로벌 트래블러는 매년 최고의 MICE 도시를 비롯해 최고의 항공사, 호텔, 면세점 등을 선정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고 항공 기내서비스’ 부문과 ‘최고 항공 승무원’ 부문에서, 롯데호텔은 ‘최고 MICE 호텔’과 ‘한국 최고 호텔’ 부문에서, 인천국제공항이 ‘아시아 최고 공항’ 부문에서 1위로 선정됐다.

한편 서울은 국제협회연합(UIA) 조사 기준으로 4년 연속(2015년~2018년) 세계 3위의 국제회의 개최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서울시 주용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시가 5년 연속 ‘최고의 MICE 도시’로 선정된 것은 서울시의 적극적인 MICE 육성 정책에 전통과 첨단 트렌드가 공존하는 서울의 매력이 더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잠실종합운동장, 현대자동차 GBC부지, 마곡지구에 새로운 MICE 인프라가 확충되는 만큼 서울이 세계 MICE 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